•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처용

갈래 : 전설
시대 : 삼국
신분 : 관료
지역 : 영남
출처 : 편집부 ()
내용 :신라 제49대 헌강왕때, 하루는 헌강왕이 신하들을 거느리고 개운포로 놀이를 나갔다 돌아오는 길이었다. 구름 한 점 없이 화창하던 대낮에 갑자기 짙은 안개가 피어올라 한치 앞도 안보이게 캄캄해졌다. 갑작스런 변괴에 깜짝 놀란 헌강왕은 날씨를 점치는 신하를 불러 어찌된 일인지 알아보게 했다. "마마, 이는 동해의 용이 부린 조화이옵니다. 용을 달랠 뭔가 좋은 일을 베푸시면 곧 없어질 것이옵니다." 이에 왕은 동해의 용을 위한 절을 짓도록 명령했다. 바로 그때 왕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온 세상을 뒤덮었던 짙은 안개가 순식간에 걷히고, 파도가 높게 일더니 동해의 용이 일곱 아들을 데리고 나타났다. 그리고는 왕의 덕을 찬양하며 춤을 추고 노래를 했다. 이에 헌강왕은 용왕에게 부탁 한가지를 했다. "나라를 잘 다스리기 위해서는 인재가 필요하오, 당신의 아들중 하나를 나에게 줄 수 없겠소" 동해의 용은 그의 아들 중 한명인 처용을 헌강왕에게 보냈다. 헌강왕은 처용에게 벼슬을 주고 아름다운 처녀와 짝을 지어 주었다. 처용의 아내는 신라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아름다운 미녀였는데, 얼마나 아름다웠는지 귀신들 까지도 그녀를 사랑 할 정도였다. 하루는 처용이 혼자 보름달을 구경하며 한가롭게 산책을 하고 있는데, 그 틈을 타서 역병을 옮기는 역신이 잘생긴 미남으로 변신하여 처용 아내의 방으로 들어다. 처용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처용의 아내는 역시의 잘생긴 외모에 반하여 잠자리를 허락을 하였다. 그런데, 밤이 어두워져 처용이 집에 돌아와 보니 자기 아내 옆에 어떤 사람이 누워 있는 것이었다. 처용은 충격과 배신감에 두 사람이 죽도록 미웠지만 잠시 동안 생각에 잠겼던 처용은 아무 말 없이 그 자리에서 물러나와 춤을 추며 노래를 불렀다. "서라벌 밝은 달밤에 밤늦도록 놀며 다니다가 들어와 자리를 보니 다리가 넷이로구나. 둘은 내 것이거만 둘은 누구 것인고 본디 내 것이었다마는 빼앗긴 걸 어찌하리. 이 노랫소리를 들은 귀신은 처용의 너그러운 마음에 감동하여 제 본 모습으로 돌아와 무릎을 꿇고 빌었다. "내가 당신의 아내를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그만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그런데도 공은 조금도 노여워하지 아니하니 정말 훌륭하옵니다. 이제부터는 당신 얼굴을 그린 그림만 봐도 그 집안에는 절대 들어가지 않겠습니다." 이렇게 역신과 처용의 아내는 너그럽고 의연한 처용의 태도에 감동받아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쳤다. 이 일이 있은 후로 신라 사람들은 너도나도 할 것 없이 처용의 얼굴을 그려 대문 위에 붙였다. 처용얼굴을 보고 역신이 들어오지 못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그 후 신라에는 처용의 얼굴을 그려 문에 붙여 높고 악귀를 ?고 행복과 소원을 염원하는 그런 풍습이 생겼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