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대공

기본정보

혜공왕대의 귀족

생몰년: ?-768

일반정보

혜공왕대에 활동한 인물로서 혜공왕 4년(768) 반란을 일으켰다

전문정보

혜공왕대에 반란을 일으켰던 각간으로서 『삼국유사』에서는 혜공왕 3년(767)에 반란을 일으킨 것으로 기록되어 있는 한편, 『삼국사기』에서는 혜공왕 4년(768)으로 기록되어 있다.

『삼국유사』 권2 기이2 혜공왕조에 의하면 대력연간(大曆年間, 766~779) 초에 여러 병란의 징조가 나타났는데 그 중 대공의 배나무 위에 참새가 모여든 일이 있었으며 “(혜공왕 3년, 767) 7월3일에 각간 대공의 반란이 일어나고 왕도(王都) 및 5도주군(五道州郡)의 총 도합 96각간이 서로 싸워 크게 어지러웠다. 각간 대공의 집이 망하자 그 집의 보물과 비단 등 재산을 왕궁(王宮)으로 옮겼다. 신성(新城)의 장창(長倉)이 불에 타고, 사량(沙梁), 모량(牟梁) 등의 마을에 있던 역적의 보물과 곡식도 왕궁으로 실어 들였다. 난리는 석달만에 그쳤다. 상을 받은 사람이 많고 죽음을 당한 사람도 수없이 많았으니, 표훈(表訓)의 말에 나라가 위태하다 한 것이 이것이었다.”라고 하였다. 이것은 『삼국사기』 권9 신라본기9 혜공왕 4년(768)조에 “가을 7월에 일길찬(一吉?) 대공(大恭)이 아우 아찬(阿?) 대렴(大廉)과 함께 반란을 일으켰는데, 무리를 모아 33일간 왕궁을 에워쌌으나 왕의 군사가 이를 쳐서 평정하고 9족의 목을 베어 죽였다.(秋七月 一吉?大恭與弟阿?大廉叛 集衆圍王宮三十三日 王軍討平之 誅九族)”라고 기록되어 있다.

『삼국유사』에서는 7월 3일 대공의 난이 일어났으며 뒤이어 왕도 및 5도주군에서 총 96각간이 서로 싸웠으며, 이후 대공의 집이 망해 가재(家財)는 왕궁으로 옮겼으며, 난리는 총 3달 만에 그쳤는데, 『삼국유사』 권2 기이2 경덕왕충담사표훈대덕조에서 표훈이 경덕왕에게 아이를 아들로 바꾸면 나라가 혼란스럽다고 했던 것이 이 난 때문이었다고 하였다. 한편 『삼국사기』에서는 연도의 1년 차이와 함께 대공의 관등이 일길찬이며, 아우 아찬 대렴과 함께 반란을 일으켜 33일간 왕궁을 포위했다고 『삼국유사』와 다르게 기록되어 있다.

같은 내용이 『신당서(新唐書)』 열전 권220 열전145 동이(東夷) 신라(新羅)조에도 전하는데 “재상들 사이에 권력 다툼이 일어나 서로 공격하여 나라가 크게 어지러웠는데, 3년 만에 비로소 안정되었다.(會其宰相爭權相攻 國大亂 三歲乃定)”라고 하였다. 곧 『삼국유사』?『삼국사기』?『신당서』에서 반란이 지속된 기간을 각각 다르게 기록하고 있다.

대공의 관등에 대해, 『삼국유사』에서는 신라의 관등 1위에 해당하는 각간(이벌찬)이라고 하였지만 『삼국사기』에서는 7위에 해당하는 일길찬이라고 하여 차이를 보인다. 대공이 난을 일으킨 배경은 혜공왕대에 빈번히 일어난 귀족의 난과 관련하여 이해하여, 혜공왕의 즉위에 대한 불만에 의한 것으로 본다. 그리고 대공의 난이 지속된 기간에 대해 『삼국사기』?『삼국유사』?『신당서』에서 전하는 바가 각기 다른데, 이를 구체적인 기간으로 보기 보다는 대공의 난 규모가 이렇게 컸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이해한다.(이기백, 1974)

『삼국유사』에서는 혜공왕 3년(767) 대공의 난이 진압된 과정을 자세히 싣고 있지 않으나 대공의 집이 망하자 그 재물을 왕궁으로 옮겼다는 내용을 봐서 『삼국사기』의 내용과 같이 국가에서 난을 진압하는 것으로 이해하기도 한다. 또한 구체적으로 이 난을 진압한 인물은 혜공왕 7년(771)의 「성덕대왕신종명」에서 병부령의 직위에 있는 김옹(金邕)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이호영, 1975)

이 난의 성격에 대해서는, 『삼국사기』?『신당서』에서 김은거가 당에 왕의 책봉을 청하기 위해 들어간 이후 당의 어사중승(御史中丞) 귀숭경(歸崇敬)이 왕을 책봉하기 위해 들어온 후에 일어난 일로 기록되어 있어, 대공의 난을 혜공왕에게 반대하는 반전제주의적인 반란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이기백, 1974) 반면 이 사건은 혜공왕대초 만월부인의 대비책봉과 섭정에 반대하는 세력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기도 한다.(박해현, 1996)

참고문헌

이기백, 1974, 『新羅政治社會史硏究』, 일조각.
이호영, 1975, 「聖德大王神鍾銘의 解釋에 관한 몇 가지 문제」『考古美術』125.
박해현, 2003, 『신라 중대 정치사 연구』, 국학자료원.

관련원문 및 해석

惠恭王
大曆之初 康州官署大堂之東 地漸陷成池[一本 大寺東小池] 從十三尺 橫七尺 忽有鯉魚五六 相繼而漸大 淵亦隨大 至二年丁未 又天狗墜於東樓南 頭如瓮 尾三尺許 色如烈火 天地亦振 又是年 今浦縣稻田五頃中 皆米顆成穗 是年七月 北宮庭中 先有二星墜地 又一星墜 三星皆沒入地 先時宮北厠?中二莖 蓮生 又奉聖寺田中生蓮 虎入禁城中 追覓失之 角干大恭家梨木上雀集無數 據安國兵法下卷云 天下兵大亂 於是大赦修省 七月三日 大恭角干賊起 王都及五道州郡幷九十六角干相戰大亂 大恭角干家亡 輸其家資寶帛于王宮 新城長倉火燒 逆黨之寶穀在沙梁牟梁等里中者 亦輸入王宮 亂彌三朔乃息 被賞者頗多 誅死者無算也 表訓之言國殆是也
혜공왕(惠恭王)
대력연간(大曆年間, 766~779) 초에 강주(康州) 관청의 대당(大堂) 동쪽의 땅이 점점 꺼져서 못을 이루니[어떤 책에는 큰 절의 동쪽 조그만 못이라고 하였다.] 세로가 13척(尺), 가로가 7척(尺)이었다. 홀연히 잉어 5,6마리가 서로 연속하여 점점 커지며 못도 따라서 커졌다. 2년 정미(丁未)에는 또 천구(天狗)가 동루(東樓) 남쪽에 떨어졌다. 머리는 항아리만하고 꼬리는 3척(尺) 가량이나 되며, 빛은 활활 타오르는 불과 같았고, 하늘과 땅도 진동하였다. 또 이해에 금포현(今浦縣)의 논 5경(頃)속에서 모든 쌀알이 이삭을 이루었으며, 이해 7월에는 북궁(北宮) 뜰 안에 먼저 별 두 개가 땅에 떨어지고, 또 별 한 개가 떨어지더니, 별 세 개가 모두 땅속으로 들어갔다. 이보다 앞서 궁 북쪽 뒷간 속에서 두 줄기 연(蓮)이 나고, 또 봉성사(奉聖寺) 밭 속에서도 연이 났다. 범이 궁성(宮城) 안에 들어온 것을 찾다가 놓쳤다. 각간(角干) 대공(大恭)의 집 배나무 위에 참새가 수없이 모이었다. 『안국병법(安國兵法)』 하권(下卷)을 보면 (이러한 일이 있으면) 천하에 큰 병란이 일어난다 했으므로, 이에 (죄수를) 대사(大赦)하고, 왕이 자숙반성하였다. 7월3일에 각간 대공의 반란이 일어나고 왕도(王都) 및 5도주군(五道州郡)의 총 도합 96각간이 서로 싸워 크게 어지러웠다. 각간 대공의 집이 망하자 그 집의 보물과 비단 등 재산을 왕궁(王宮)으로 옮겼다. 신성(新城)의 장창(長倉)이 불에 타고, 사량(沙梁), 모량(牟梁) 등의 마을에 있던 역적의 보물과 곡식도 왕궁으로 실어 들였다. 난리는 석달만에 그쳤다. 상을 받은 사람이 많고 죽음을 당한 사람도 수없이 많았으니, 표훈(表訓)의 말에 나라가 위태하다 한 것이 이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