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삼국유사 키워드사전해부루

연관목차보기

해부루

기본정보

해부루는 북부여의 왕으로 북부여를 세운 해모수의 아들이다.
생몰년 : 미상

일반정보

해부루(解夫婁)는 북부여(北夫餘)의 왕으로 북부여를 세운 해모수(解慕漱)의 아들이다. 해부루는 재상 아란불(阿蘭弗)의 몽시(夢示)에 따라 가섭원(迦葉原)으로 도읍을 옮기고 국호를 동부여(東夫餘)라고 칭하였다.

전문정보

해부루(解扶婁)는 북부여왕 해모수(解慕漱)의 아들이자 그 뒤를 이은 왕이다. 『삼국유사』 기이(紀異)1 북부여(北扶餘)조를 통해 “「고기(古記)」에 전한 선제(宣帝) 신작(神爵) 3년 임술(壬戌)(기원전 58년) 4월 8일에 천제자(天帝子)가 흘승골성(訖升骨城)에 내려와 도읍을 정하고 왕이라 일컫고, 국호를 북부여라고 하고 스스로의 이름을 해모수(解慕漱)라고 하였다. 아들을 낳아 부루(扶婁)라고 하고 해(解)로써 씨를 삼았으며, 왕은 후에 상제(上帝)의 명령으로 동부여(東扶餘)로 도읍을 옮기고 동명제(東明帝)가 북부여를 이어 이어나, 졸본주(卒本州)에 도읍을 정하고 졸본부여(卒本扶餘)가 되었으니, 곧 고구려의 시조다.”라고 하여, 북부여를 세운 해모수(解慕漱)의 아들로 기록되어 있다. 그리고 『삼국유사』 권1 기이1 동부여(東扶餘)조의 기록에는 북부여왕 해부루의 재상 아란불의 꿈에 천제가 내려와서 “장차 내 자손으로 이곳에 나라를 세우려 하니, 너는 이곳을 피해가거라. 동해의 물가에 가섭원이란 곳이 있는데 땅이 기름지니 왕도를 세울만 하다.” 하여 아란불은 왕에게 권하여 그곳으로 도읍을 옮기고, 국호를 동부여라고 하였다 한다. 이후 부루가 아들이 없어 산천에 제사를 지내 후사를 구하였다. 곤연(鯤淵)에 이르러 금빛 모양의 어린 아이가 있어 이 아이를 거두고 길러 이름을 금와라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삼국유사』기이1 북부여조와 동부여조를 살펴볼 때, 북부여조에서는 북부여왕 해모수로 기록되어 있고, 동부여조에서는 북부여왕으로 금와의 아버지로 나타나고 있다.

해부루의 출자에 대하여 『삼국유사』 권1 기이1 북부여조는 해모수의 아들로 나오지만, 『삼국사기』나 이규보의 『동명왕편』에서는 그 출자에 대해서 언급이 없어 직접적인 혈연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것은 본래 실제상에 부자가 아니라 다같이 부여족의 일파였지만 출자를 달리하는 집단의 족장(族長)으로 보이다. 해부루 집단은 북부여지역에 선주한 집단으로 천손족(天孫族)적 전통을 지니고 있었으며, 비류수(沸流水)를 중심으로 북부여왕으로 정치적 주도권을 잡고 있었다. 반면에 해모수 집단은 해부루 집단보다 늦게 이동해 온 집단으로 웅심산을 근거지로 정착하였던 것으로 보이는데, 철기농경문화를 기반으로 한 해모수 집단은 점차 그 세력을 증대시켜 해부루 집단에 대신하여 정치적 주도권을 잡았던 것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 이들의 세력교체 과정에서 주도권을 잡게 된 해모수 집단은 우월성을 가지고, 해부루 집단과의 관계를 새로이 조절해야 했으며, 이러한 조절과정에서 양집단이 혈연적인 관계로 결합하게 되었던 것으로 보는 것이다.(노중국, 1983)

또한 북부여의 건국신화 중 “해모수-해부루-금와”의 3대에 걸친 이야기에서 핵심 주인공은 북부여를 세운 해부루이다. 그러나 해부루가 해모수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기록하면서 그 모계(母系)에 대한 기록은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 이것은 해부루 신화가 심히 훼손된 상태로 남아 있음을 의미한다. 건국 신화는 그 국가가 융성하였을 때 확대 전승되지만 그 국가가 멸망하였을때에는 사라져 버리거나 축소전승되는 것이다. 북부여나 동부여가 국력이 미약하여 일찍이 멸망하였기 때문에 해부루 신화가 축소전승 된 것으로 추측한다.(주승택, 1993)

참고문헌

노중국, 1983, 「東扶餘에 關한 몇가지 問題에 대하여」『韓國學論集』10.
주승택, 1993, 「北方系 建國神話의 文獻的 再考察」『韓國學報』70.

관련원문 및 해석

(『삼국유사』권1 기이1 북부여)
北扶餘
古記云 前漢書宣帝神爵三年壬戌四月八日 天帝降于訖升骨城[在大遼醫州界] 乘五龍車 立都稱王 國號北扶餘 自稱名解慕漱 生子名扶婁 以解爲氏焉 王後因上帝之命 移都于東扶餘 東明帝繼北扶餘而興 立都于卒本州 爲卒本扶餘 卽高句麗之始祖[見下]
북부여
「고기(古記)」에 의하면 전한서(前漢書) 선제(宣帝) 신작(神爵) 3년 임술(壬戌: 기원전 58) 4월 8일에 천제(天帝)가 흘승골성(訖升骨城)[대요(大遼)의 의주(醫州) 지경에 있다]에 오룡거(五龍車)를 타고 내려와서 도읍을 정하여 왕이라 칭하고, 국호를 북부여(北扶餘)라고 하고 스스로 이름을 해모수(解慕漱)라고 하고,. 아들을 낳아 이름을 부루(扶婁)라 하였는데, 해(解)로써 씨(氏)를 삼았다. 왕은 후에 상제(上帝)의 명령으로 동부여(東扶餘)로 도읍을 옮기었고 동명제(東明帝)가 북부여(北扶餘)를 이어 일어나 졸본주(卒本州)에 도읍을 정하고 졸본부여(卒本扶餘)라 하였으니, 즉 고구려(高句麗)의 시작이다.[아래에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