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삼국유사 키워드사전희강왕

연관목차보기

희강왕

기본정보

신라 제43대 왕
생몰년: ?-838
재위년: 836-838

일반정보

신라의 제43대 희강왕(僖康王)의 성은 김씨(金氏)이고 이름은 개륭(愷隆), 혹은 제옹(悌?)이다. 재위기간은 836년-838년이다. 아버지는 원성왕의 손자인 헌진(憲眞), 혹은 헌정(憲貞)각간이고 어머니는 미도부인(美道夫人)이며, 비는 문목왕후(文穆王后)이다.
신라 42대 흥덕왕이 죽은 후 후사가 없자, 신라왕실에서 왕위계승분쟁이 일어나게 되었다. 즉 흥덕왕의 사촌동생인 균정과 균정의 형인 헌진의 아들 개륭 사이에 무력충돌이 발생하였던 것이다. 희강왕 원년(836년) 개륭은 처남인 김명(金明)의 도움으로 숙부 김균정(金均貞)을 죽이고 왕위에 올라 희강왕이 되었다. 그러나 희강왕 3년(838년) 김명이 희강왕에게 반란을 일으키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전문정보

신라 제 43대 희강왕의 이름은『삼국유사』에 따르면 개륭(愷隆), 혹은 제옹(悌?)인데,『삼국사기』에서는 제륭(悌隆), 혹은 제옹(悌?)으로 기록하고 있다. 따라서 『삼국유사』의 ‘愷’를 ‘悌’의 오각(誤刻)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이병도, 1977)

그의 아버지는 흥덕왕의 사촌동생인 헌진(憲眞), 혹은 헌정(憲貞)각간이고 어머니는 미도부인(美道夫人)이며, 비는 김명의 누이인 문목왕후(文穆王后)이다.

『삼국사기』권10 신라본기10 희강왕 원년조에는 “마침내 흥덕왕이 죽자, 그 사촌동생인 균정과 사촌동생의 아들인 제륭이 서로 왕이 되고자 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初興德王之薨也 其堂弟均貞 堂弟之子悌隆 皆欲爲君) 이는 원성왕-인겸태자-소성왕으로 이어졌던 인겸태자 계열에서 내에서 차기 왕위계승자로 내정되었던 흥덕왕의 동생 충공(忠恭)이 일찍 죽은 것에 원인이 있었다. 인겸태자계 내부에서 왕위를 계승할 인물이 없어지자, 원성왕-예영-헌정-제륭으로 이어지고 있던 예영계에서 서로 왕위계승를 계승하고자 분쟁이 벌어졌던 것이다.

그러나 제륭이 당시 스스로 왕위를 바라볼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고 생각되지는 않는다. 제륭의 아버지인 헌정은 균정과 형제이며 헌정은 애장왕대에 시중(侍中)을 지낸바 있지만, 그밖에 헌정에 관해서는 헌덕왕이 헌정에게 지팡이(檀杖)를 하사하였다는 기록만 남아있을 뿐이다. 그의 아들인 제륭 역시 김헌창의 반란을 진압하는데 참여하였다는 기록이 전부이고 그외 정치적 움직임이 기록된 바 없다. 따라서 헌정의 가계는 예영계 내에서 그다지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윤병희, 1982)

이에 반해 당시 제륭의 숙부 균정은 흥덕왕에 의해 상대등(上大等)에 임명된 상태였다. 신라 하대 왕위계승을 살펴보면 상대등에 임명된 인물들은 선왕(先王)에게 태자가 없을 경우, 대개 다음 왕위를 물려받았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은 비록 균정이 그동안 왕위를 독점하고 있던 인겸태자계의 후손은 아니지만, 예영계 내에서는 왕위 계승상에서 가장 우위를 점하고 있었음을 의미한다.(이기백, 1980)

이렇듯 상대적으로 열세였던 제륭은 당시 시중(侍中)이자, 흥덕왕의 조카였던 김명(金明)의 도움으로 균정과 직접적으로 대립할 수 있게 된다. 이것은 예영계 내에서 낮은 처우를 받는 것에 불만을 가졌던 제륭과, 전왕(前王)인 흥덕왕과 같은 인겸태자계였음에도 왕위계승에서 밀려나야만 했던 김명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로 생각된다. 결국 궁궐 내에서 제륭과 균정 사이에 무력충돌이 벌어지는데, 여기서 제륭과 김명이 균정을 죽이고 승리함으로써 제륭은 왕위에 올랐으니 이가 희강왕이다.

그러나 희강왕의 즉위는 사실상 인겸태자계 내에서 가장 강력한 세력이었던 김명의 후원에 의한 것이었으므로 실권은 김명이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희강왕 2년(837) 희강왕이 김명을 상대등으로 임명한 사실은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결국 김명은 희강왕 3년(838)에 반란을 일으켰고, 이에 희강왕은 스스로 목을 메고 목숨을 끊었다. 소산에 장사지냈다고 하는데, 현재 경북 경주시 내남면 망성리 산 34번지에 전 희강왕릉이 있다.

참고문헌

이기백, 1980,「新羅 下代의 王位繼承과 政治過程」『歷史學報』85.
윤병희, 1982,「新羅 下代均貞系의 王位繼承과 金陽」『歷史學報』96.
김창겸, 2003,『新羅 下代 王位繼承 硏究』, 경인문화사.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7,『역주 삼국사기』.

관련원문 및 해석

第四十三 僖康王 [金氏 名愷隆 一作悌? 父憲眞角干 諡興聖大王 一作(翌)成 禮英?干子也 母美道夫人 一作深乃夫人 一云巴利夫人 諡順成太后 忠衍大阿干之女也 妃文穆王后 忠孝角干之女 一云重恭角干 丙辰年立 理二年]
제43 희강왕 [성은 김씨이고 이름은 개륭, 혹은 제옹이다. 아버지는 헌진각간이고 시호는 흥성대왕 혹은 익성이라고 하며 예영잡간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미도부인 혹은 심내부인 또은 파리부인이라고 하며 시호는 순성태후로 충연대아간의 딸이다. 비는 문목왕후로 충효각간의 딸이며 혹은 중공각간이라고도 한다. 병진년에 즉위하여 2년간 다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