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삼국유사 키워드사전문성왕

연관목차보기

문성왕

기본정보

신라 제46대 왕
생몰년 : ?-857
재위 : 839-857

일반정보

신라 제46대 문성왕은 이름은 경응이며 아버지는 신무왕, 어머니는 정종태후이고 비(妃)는 소명왕후(炤明王后)이다. 아버지인 신무왕이 왕위계승쟁탈전에서 승리한 뒤, 즉위하여 정치적 안정을 다져갔으나 재위 반년 만에 사망한 후 문성왕이 즉위하였는데, 이때 이후 많은 반란이 일어난다. 841년 일길찬(一吉飡) 홍필(弘弼)이 반란을 일으키고, 846년 청해진대사(大使) 장보고(張保皐)가 자기 딸을 왕비로 삼게 하려다가 실패한 데 대한 보복으로 반란을 일으켰다. 847년 양순(良順)·흥종(興宗) 등이 모반하였으며, 849년 이찬(伊飡) 김식(金式)·대흔(大昕) 등이 반란을 일으켰다.
재위 19년(856)에 숙부인 상대등 의정(誼靖)에게 왕위를 양위한다는 유조를 내린 후 죽었으며 능은 경주 공작지(孔雀趾)에 있다.

전문정보

문성왕의 아버지인 신무왕(김우징)은 희강왕의 원수를 갚는다는 명분을 내세워 839년 1월 청해진의 장보고세력과 김주원계에 속하는 김양(金陽)의 지원을 받아 민애왕을 살해하고 즉위하였다. 신무왕은 즉위 직후 곧바로 아들 경응(慶膺)을 태자로 책봉하여 왕실의 면모와 체통을 갖추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왕과 태자 그리고 공신 김양 등을 중심으로 정치권을 새로이 재편하고자 하였는데, 그 배후에는 장보고의 막강한 군사적 후원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신무왕의 재위기간은 길지 못하였고 이에 태자 경응이 즉위하니 그가 문성왕이다.

하지만 신무왕의 재위기간이 워낙 짧아 앞 시기에 있었던 왕위계승전의 후유증이 완전히 청산되지 못한 상태에서 즉위한 문성왕은 여러 가지 어려움에 직면하자 이에 대비하고자 노력하였다. 우선 즉위 직후 8월에 장보고를 진해장군(鎭海將軍)으로 삼아 예우하면서 김양을 소판(蘇判) 겸 병부령(兵部令)에 제수하여 신무왕을 추대한 공신들에 대한 논공행상의 성격을 지닌 인사조치를 하였다. 그리고 다음해인 840년 정월에는 문성왕의 고모부인 체징(禮徵)을 상대등으로, 신무왕의 이모제(異母弟)로서 문성왕의 숙부인 의정(誼靖)을 시중으로 삼았다. 이러한 인사조치는 신무왕의 즉위과정에서 새로이 등장한 장보고세력에 대한 견제의 의도를 내포한 것으로 결국 문성왕은 귀족 공신들과 자신의 지근친(至近親)에게 중요관직을 집중케 하여 왕권을 보다 강화하려 하였다.(김창겸, 2003)

하지만 이러한 문성왕의 체제 확립에 대한 반발도 존재하였다. 840년 여름의 가뭄과 841년 봄 왕경의 질병 유행, 또 일길찬 홍필(弘弼)의 반란 등의 기록은 당시 분위기를 보여준다. 또한 문성왕과 중앙귀족들의 권력 강화조치에 대해 장보고는 반감을 가지게 되었고 자신의 딸을 왕비로 받아드릴 것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중앙의 귀족들은 막강한 군사력을 소유한 지방세력인 장보고가 왕의 장인이 되어 중앙정계로 진출하면 그의 권력이 더욱 커질 것을 우려하여 출신의 미천함을 이유로 반대하였다. 나아가 이 일을 빌미로 장보고는 암살되었다. 장보고를 제거한 후 김양이 딸을 왕비로 들여보내는 등 김양을 중심으로 한 공신계열이 권력을 장악해 나갔다. 이 무렵 의정(誼靖)을 대표로 하는 문성왕의 왕족(부계친)과 김양을 대표로 하는 외척 및 공신 사이에 갈등구조가 형성되었다.

844년 2월에는 일식이 있고 혜성이 나타났으며 3월에는 왕경(王京)에 우박이 내리는 등 천변이상(天變異狀)이 있자 이를 책임지워 양순(良順)을 시중에서 해임하였으며 이에 대한 불만과 반발은 847년 ‘양순(良順)과 흥종(興宗)의 반란’으로 표출되었다. 문성왕은 이와 같이 공신세력을 점차 정리하여 왕권을 강화하였다.

그 결과 문성왕 후반기는 상대등 의정과 시중 계명(啓明), 병부령 김양이 세력의 균형과 조화를 이룬 체제가 형성되었다. 857년 김양이 죽자 문성왕 말년의 정국은 신무왕의 찬탁과정에서 등장한 공신세력이 완전히 사라지고 문성왕의 지친(至親)들이 중심이 된 균정계와 헌정계의 연합에 의한 정권이 성립되었다.

문성왕은 재위 19년(856), 유조를 내려 숙부인 의정(誼靖)에게 왕위를 양위하고 그 해에 죽었다. 『삼국사기』권11 신라본기11 문성왕 19년조에는 “공작지에 장사지냈다.(葬于孔雀趾)”라고 기록되어 있다.

참고문헌

김창겸, 2003, 『新羅下代 王位繼承 硏究』, 경인문화사.
김창겸, 2005,「신라 憲安王의 卽位와 그 治績」『신라문화』26.

관련원문 및 해석

第四十六 文聖王 [金氏 名慶膺 父神虎王 母眞從大后 妃炤明王后 己未十一月立 理十九年]
제46 문성왕 [김씨이며 이름은 경응이다. 어머니는 진종태후이며 왕비는 소명왕후이다.
기미(839) 11월에 즉위하여 19년간 다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