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삼국유사 키워드사전견훤

연관목차보기

견훤

기본정보

후백제 건국자
생몰년:867~936
재위기간:892~935

일반정보

후백제의 시조로 867년에 태어나 936년에 죽었다. 견훤은 892년에 무진주(武珍州)를 점령하고 스스로 왕위에 올랐으며 900년에 완산주(完山州)로 천도하였다. 그 후 많은 영토를 확장하였으나 경순왕(敬順王) 3년(929) 고창(古昌)에서 왕건(王建)의 군대에게 패전한 후부터 차차 형세가 기울었다. 935년 왕위 계승 문제로 맏아들 신검(神劒)에 의하여 금산사(金山寺)에 유폐되었다가 탈출하여 왕건에게 투항하였고, 상부(尙父) 칭호와 양주(楊州)를 식읍(食邑)으로 받았다. 936년 왕건에게 신검의 토벌을 요청하여 후백제를 멸망하게 했으며, 얼마 뒤 황산(黃山)에서 등창으로 죽었다.

전문정보

견훤은 후백제의 시조(始祖)이다. 867년에 태어나 936년에 죽었으며 892년∼935년 재위하였다. 견훤의 아버지는 아자개(阿慈介)이고 어머니는 상원부인(上院夫人)이다. 견훤의 출신지와 성에 대한 기록은 『삼국사기』 권50 열전(列傳)10 견훤(甄萱)조와 『삼국유사』 권2 기이(紀異)2 후백제견훤(後百濟甄萱)조 "견훤은 상주(尙州) 가은현(加恩縣) 사람으로 본래 성은 이(李)씨였으나 뒤에 견(甄)씨를 성으로 삼았다(甄萱 尙州加恩縣人也 本姓李 後以甄爲氏)"는 기록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견훤의 가계도를 좀 더 자세하게 살펴 볼 수 있는 기록은 『삼국유사』 권2 기이2 후백제 견훤조에서 인용하고 있는 이제가기(李?家記)이다. 이제가기에서는 견훤 집안의 가계도가 진흥대왕(眞興大王)-구륜공(仇輪公)-선품(善品)-작진(酌珍)-원선(元善) 아자개 -견훤으로 이어져 왔음을 나타내고 있다. 견훤의 아버지 아자개는 두 부인을 두었고 상원부인(上院夫人)과 남원부인(南院夫人)으로 견훤은 장자이며, 동생으로 능애(能哀)·용개(龍蓋)·보개(寶蓋)·소개(小蓋)와 누이 대주도금(大主刀金)이라고 전하고 있다.

견훤과 관련된 논의 가운데 핵심적인 부분은 출생지와 관련하여 경상도 상주설과 전라도 광주설로 대별되어 나타나고 있다. 견훤의 출신지에 대해서 『삼국사기』 및 『삼국유사』는 모두 상주 가은현이라 하여 이것에 대하여 대부분의 연구자들이 견훤을 상주 출신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박용운, 1985 ; 이기백, 1993)

그러나 『삼국유사』 권2 기이2 후백제견훤조에 인용된 고기(古記)의 기록에 의하면 견훤은 광주 출신으로 아버지는 자색(紫色) 옷을 입은 남자이고 그의 어머니는 광주(光州) 북촌(北村)의 부잣집의 딸로 되어 있다. 이것을 근거로 해서 견훤의 어머니가 광주 북촌에 살고 있었으며, 견훤을 광주에서 낳았기 때문에 광주 출신으로 보는 견해이다.(김상기, 1966) 그런데 고기의 기록에 의하면 견훤의 아버지는 지렁이었다. 이는 견훤 부모의 혼인이 아니라 견훤이 무진주에 들어온 이후 무진주 토호(土豪)의 딸과 혼인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파악하기도 한다.(신호철, 1993) 이것은 견훤이 무진주에서 자립하고 이곳에서 세력이 급속히 성장한 배경을 이해하는 과정에서 나온 견해이다. 견훤의 아버지가 자색 옷을 입은 남자라면 신라시대 상당한 신분의 소유자였을 것이고 『삼국유사』 권2 기이2 후백제견훤조에 이제가기의 가계를 인용하여 견훤을 진흥왕의 후손으로 기록하였다. 이러한 점들은 견훤이 무진주에서 자립할 때 쉽게 세력을 형성하는데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조법종, 2006)

또한, 견훤의 출신에 대한 종래의 일반적인 견해는 가난한 농민출신 또는 농민의 아들? 농민출신으로 농민반란군을 규합하여 성장한 인물 등으로 인식되어 왔다.(박용운, 1985:변태섭, 1986) 그러나 견훤이 이(李)씨성을 가지고 있다가 견(甄)씨로 바꾼 점을 통해서 아자개의 성이 이씨였음을 짐작할 수 있으며, 성을 사용하고 있었다는 사실은 가난한 농민 출신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또한 아자개가 사불성(沙弗城)의 장군을 칭할 정도라면 경제적·사회적인 기반을 가진 토착세력이야만 가능했을 것이다. 견훤은 선대부터 비록 신라정부의 지배체제 내에 속해 있었던 관인(官人) 신분층은 아니었다 하더라도 선대 이래의 부유농민층이었다고 할 수 있다. 아버지 아자개대에 이르러 신라의 지방통치가 문란해지자 기존의 경제적 기반을 토대로 가병(家兵)·사병(私兵)적 성격의 군사적인 세력을 규합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다가 880년대 후반에 이르러서는 사불성을 근거지로 하여 장군을 칭할 만큼 일대 호족세력으로 성장해 간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견훤은 가난한 농민 출신이 아니라 상주지방 호족 출신으로 보아야 한다.(신호철, 1993)

견훤은 자랄수록 남달리 체모가 뛰어났으며, 뜻을 세워 종군하여 경주로 갔다가 서남해안의 변방의 비장(裨將)이 되었다. 당시 신라왕실의 권위는 떨어졌고, 지방은 호족들에 의해 점거당하여 반독립적인 세력을 형성하고 있었다. 특히, 진성여왕이 즉위하면서 왕의 총애를 받는 몇몇 권신들의 횡포로 정치기강이 문란해졌고, 또 기근이 심해 백성들의 유망과 초적(草賊)의 봉기가 심하였다. 이 때 견훤이 경주의 서남 주현(州縣)을 공격하니, 이르는 곳마다 많은 사람들이 호응을 하였으며, 마침내 892년에 이르러 무진주(武珍州)를 점령하고 스스로 왕위에 올랐다.「신라서면도통(新羅西面都統) 지휘병마제치지절도독(指揮兵馬制置持節都督) 전무공등주군사(全武公等州軍事) 행전주자사겸어사중승(行全州刺史兼御史中丞) 상주국한남군개국공(上柱國漢南郡開國公) 식읍2000호(食邑二千戶)」라고 자칭하고, 북원(北原)의 적수(賊首) 양길(梁吉)에게 비장(裨將)이라는 벼슬을 내리는 등 세력을 확장하였다.

견훤은 900년(효공왕 4) 완산주(完山州)에 순행하여 그 곳에 도읍을 정하고 모든 관서와 관직을 정비하였으며 이듬 해 대야성(大耶城)을 공격했으나 함락시키지 못하였다. 910년(효공왕 14)에 왕건(王建)이 나주를 정벌하자 보기(步騎) 3,000인을 거느리고 이를 포위, 공격했지만 이기지 못하였다. 그 뒤 왕건이 궁예(弓裔)를 축출하고 고려를 건국하자, 일길찬(一吉飡) 민극(閔筐)을 파견하여 왕건의 즉위를 축하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사실 이 때 고려와 후백제는 잦은 세력다툼을 벌이고 있었다. 920년 보기(步騎) 1만 인으로 대야성을 쳐 함락시키고, 군사를 진례성(進禮城)으로 옮겼으며 이에 신라 경명왕은 김율(金律)을 고려에 파견하여 도움을 청하였다. 924년 견훤은 아들 수미강(須彌强)을 보내 조물성(曹物城-상주 혹은 안동 서북지역으로 추정)을 공격했으나 이기지 못하였다. 이듬해 왕건과 화친하고 서로 인질을 교환하여 화해를 맺었다. 그러나 볼모로 간 진호(眞虎)가 925년 고려에서 병으로 죽자, 왕건이 보낸 볼모 왕신(王信)을 죽이고 군사를 내어 고려를 공격함으로써 일시적인 화해는 곧 깨지고 말았다. 견훤의 세력이 날로 강성해지자 신라는 왕건과 연합하여 대항하고자 하였다. 이에 927년 근품성(近品城)을 공격하고, 고울부(高鬱府)를 습격하였다. 그리고 경주로 진격해 포석정에서 경애왕을 살해하고, 왕의 족제인 김부(金傅)를 왕으로 세웠다. 이 소식을 듣고 달려온 왕건도 공산(公山) 싸움에서 크게 패하였다. 이듬해 강주(康州)를 공격하여 300여 인을 죽이고, 또 부곡성(缶谷城)을 공격해 1,000여 인을 참살하였다. 그러나 막강했던 세력은 929년의 고창군(古昌郡) 전투에서 8,000여 인의 사상자를 내며 패전하면서 점차 열세를 면하지 못하게 되었다.

견훤은 많은 아내를 두었고 아들 10여 인이 있었는데, 그 중 넷째 아들인 금강(金剛)을 특별히 사랑하여 그에게 왕위를 물려주려고 하였다. 금강의 형인 신검(神劍)·양검(良劍)·용검(龍劍) 등은 이를 알고 근심하며 지냈다. 양검을 강주(康州)도독으로, 용검을 무주(武州)도독으로 삼고 신검을 홀로 그의 곁에 두자, 신검은 이찬(伊飡) 능환(能奐)이 음모를 꾸몄다. 935년 3월 금강은 죽고 견훤은 신검에 의해 금산사에 유폐 당했다. 금산사에 석 달 동안 있다가 그 해 6월 막내아들 능예(能乂), 딸 쇠복(衰福), 첩 고비(姑比) 등과 함께 나주로 도망하여, 고려에 사람을 보내 의탁하기를 청하였다. 이에 왕건은 유금필(庾黔弼)을 보내 맞이한 뒤, 백관(百官)의 벼슬보다 높은 상부(尙父)의 지위와 식읍으로 양주(楊州)를 주었다.

그 뒤 후백제는 깊어지는 내분과 잦은 전쟁의 폐배로 인하여 936년 고려 태조 왕건에 의해 멸망하였다. 견훤은 등창이 나서 며칠만에 황산의 불사에서 죽었는데, 그 날짜가 9월8일이고 나이는 70살이라고 한다. 신검?양검?용검 등 세 사람의 처리에 대해서는 기록이 약간씩 다르다. 신검은 모반을 일으킨 것이 능환이나 동생들의 협박에 의하나 것이어서 죄가 아우보다 가벼워 죽이지 않았으며 뿐만 아니라 관직을 주었다고 한다.

또 양검과 용검의 처리에 있어서도 기록의 차이가 보인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서는 이들에 대한 언급이 없다. 그러나 『고려사』에는 이들을 진주(眞州)로 귀양 보냈다가 죽였다는 기술이 첨가되어 있다. 신검도 처음에는 살려 주었으나 얼마 안가 죽인듯하다. 그것은 『삼국사기』의 찬자가 「혹은 3형제가 다 참형되었다고도 한다(一云 三兄弟皆伏誅)」라는 주석을 붙여 놓고 있는데서 알 수 있다.(김갑동, 2002)

참고문헌

김상기, 1966, 「견훤의 家鄕에 대하여」 『가람이병기박사송수논문집』.
박용운, 1985, 『高麗時代史』 上, 일지사.
변태섭, 1986, 『韓國史通論』, 삼영사.
이기백, 1993, 『韓國史新論』, 일조각.
신호철, 1993, 『後百濟 甄萱正權硏究』, 일조각.
김갑동, 2002, 「후백제의 멸망과 견훤」, 『韓國史學報』12.
조법종, 2006, 「후백제와 태봉관련 연구동향과 전망」 『新羅文化』27.

관련원문 및 해석

後百濟甄萱 [壬子始都光州] 乙未[萱子神劍纂父自立] 是年國除 [自壬子至此四十四年而亡]
후백제 견훤 [임자에 처음으로 광주에 도읍하였다.] 을미 [견훤의 아들 신검이 아버지의 왕위를 빼앗아 스스로 즉위하였다.] 이해에 나라가 없어졌다. [임자로부터 이에 이르기까지 44년 만에 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