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삼국유사 키워드사전신검

연관목차보기

신검

기본정보

후백제 제2대왕
생몰년: 미상
재위기간: 935-936

일반정보

후백제의 제2대 왕으로 2년간(935∼936) 재위하였다. 935년 3월에 자신의 아버지 견훤을 금산사(金山寺)에 유폐하고 아우인 금강(金剛)을 죽인 다음 왕위에 올랐으며, 이듬해 9월에 고려 태조(太祖) 왕건(王建)의 군사에게 패하여 왕위에 오른 지 1년 반 만에 항복하였다.

전문정보

신검은 후백제 시조 견훤의 장자로 제2대 왕에 올라 2년간(935∼936) 다스렸다. 『삼국유사』 권2 기이(紀異)2 후백제견훤(後百濟甄萱)조에 인용된 이제가기(李?家記)를 통해 신검의 어머니가 상원부인(上院夫人)임을 알 수 있다. 견훤이 여러 아들 중에서 넷째아들 금강(金剛)에게 왕위를 물려주려고 하자 이에 불안을 느낀 신검은 935년(견훤 44) 3월에 능환(能奐)과 두 아우 양검(良劍)·용검(龍劍) 등의 권유를 받아들여 견훤을 금산사(金山寺)에 유폐시키고, 아우 금강을 죽이고 즉위하였다.

신검은 왕위에 오른 후 자신을 추대했던 세력들을 중심으로 정치개혁을 통해 새로운 지배체제를 확립하고자 하였다. 신검이 추구했던 정치개혁의 내용은 구체적으로 알 수 없지만 그가 왕위에 오른 후 내린 교서를 통해 어느 정도 짐작 할 수 있다. 교서의 내용은 크게 두 부분으로 되어 있는데 전반부에서는 대체로 신검 자신이 정변을 일으켜 왕위에 오른 것에 대해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다. 후반부에는 신검이 왕위에 오른 후 새로운 정치질서를 위해 유신정치(維新政治)를 실시하겠다는 뜻을 표명하고 있으며 경내(境內)의 죄수들을 대사하라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신검은 정변을 일으켜 왕위에 오르긴 했지만 견훤을 따르던 세력과 금강을 추대하였던 정치 세력들의 반발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고 여겨진다. 견훤은 금산사를 탈출하여 고려에 귀부하였는데 이것은 신검에게 커다란 타격이였으며 이를 계기로 금강을 추대했던 반신검세력들이 신검 정권에 반발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아울러 일찍부터 견훤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던 호족세력들의 반발도 신검정권을 불안하게 했다. 그 대표적인 사건으로 승주(昇州)의 호족세력이자 견훤의 사위인 박영규(朴英規)의 고려 귀부를 들 수 있다.

한편 신라 왕실의 태도 또한 신검을 불안하게 하였다. 견훤이 고려에 귀부하자 경순왕(敬順王) 또한 왕건에게 상황을 타진하고 있다. 이처럼 견훤의 고려 귀부와 신라 왕실 또한 고려에 기울게 되자 이로 인해 금강 추대 세력 및 지방 호족 세력들의 반발에 직면하게 되어 신검은 이들 반대세력을 회유하기 위해 유신정치를 표방하고 죄수들에 대한 대사면 조치를 단행했던 것이다.(신호철, 1993)

이러한 내분을 틈타 고려 태조는 4만 3000여 명의 군사를 이끌고 천안부(天安府)에 이르러 진용을 정돈한 다음 일선군(一善郡-)으로 진격하였다. 이에 후백제의 신검이 대군을 이끌고 북상해 마침내 일리천(一利川)을 사이에 두고 대진했으나 패배해 왕위에 오른 지 1년 반 만에 멸망하였다.

신검?양검?용검 등 세 사람의 처리에 대해서는 기록이 약간씩 다르다. 신검은 모반을 일으킨 것이 능환이나 동생들의 협박에 의하나 것이어서 죄가 아우보다 가벼워 죽이지 않았으며 뿐만 아니라 관직을 주었다고 한다. 양검과 용검의 처리에 있어서도 기록의 차이가 보인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서는 이들에 대한 언급이 없다. 그러나 『고려사』에는 이들을 진주(眞州)로 귀양 보냈다가 죽였다는 기술이 첨가되어 있다. 신검도 처음에는 살려 주었으나 얼마 안가 죽인 것 같다. 그것은 『삼국사기』의 찬자가 『혹은 3형제가 다 참형되었다고도 한다(一云 三兄弟皆伏誅)』는 주석을 붙여 놓고 있는데서 알 수 있다.

참고문헌

신호철, 1993, 『後百濟 甄萱正權硏究』, 일조각.
김갑동, 2002, 「후백제의 멸망과 견훤」, 『韓國史學報』12.

관련원문 및 해석

後百濟甄萱 [壬子始都光州] 乙未[萱子神劍纂父自立] 是年國除 [自壬子至此四十四年而亡]
후백제 견훤 [임자에 처음으로 광주에 도읍하였다.] 을미 [견훤의 아들 신검이 아버지의 왕위를 빼앗아 스스로 즉위하였다.] 이해에 나라가 없어졌다. [임자로부터 이에 이르기까지 44년 만에 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