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덕수궁

고종이 아관파천 이후 환궁한 곳은 경복궁이나 창덕궁이 아닌 덕수궁이었다. 원래의 이름은 경운궁인데 덕수궁이라는 이름을 쓰는 것은 고종이 순종에게 양위한 이후 살았던 궁이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다. 말하자면 덕수궁은 궁궐 이름이라기보다는 상왕에게 붙인 궁호인 셈이다. 덕수궁은 대한제국의 정치사적 무대이자 새로운 도시의 중심이었으며 불행한 역사를 고스란히 안고 있는 현장이다.

덕수궁 배치도
A 중화전 권역 (중화문/중화전)

중화전은 덕수궁의 정전이다. 근정전, 인정전, 명정전, 숭정전과 같이 정전에는 ‘정(政)’이라는 글자를 공통적으로 사용하였는데, 중화전의 이름만은 그렇지 않다. 이는 대한제국을 선포한 이후, 제후국 조선에서 천자국 대한제국으로 승격하였기 때문이다.

B 함녕전·덕홍전 권역

함녕전과 덕홍전은 중화전 동쪽편 행각 안에 놓여 있다. 함녕전은 덕수궁의 침전으로 고종황제가 승하한 곳이며, 덕홍전은 편전인 셈이다. 원래는 경효전이라는 혼전이 놓여 있던 자리였는데 경효전이 옮겨가고 덕홍전이 들어섰다.

C 즉조당·준명당·석어당 권역

중화전 뒤쪽에는 준명당, 즉조당, 석어당의 세 건물이 나란히 서 있다. 그 서쪽으로는 바로 석조전이 있어 중화전의 북쪽 영역을 구성한다. 원래는 이보다 더 많은 행각과 건물들로 빼곡하게 들어찬 공간이었지만 부분부분 잘려나가고 없어져 지금은 이들 세 전각만 남겨졌다.

D 석조전과 정관헌 권역

석조전과 정관헌은 지금 덕수궁 안에 존재하고 있는 양식의 건물들이다. 이 밖에도 중명전, 돈덕전, 구성헌 등의 양식 건물들이 있었는데, 지금은 사라졌거나 궁역 바깥에 존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