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창경궁

창경궁은 성종년간에 만들어진 궁궐이다. 태종이 이궁으로 영건한 창덕궁은 워낙 협소한 부지에 자리잡았기 때문에 궁역을 넓히기 어려운 한계가 있었다. 성종은 태종이 양위하고 사용하던 수강궁의 자리에 대비전을 위한 궁을 따로 만들었는데 이것이 창경궁이다. 정조가 오랜 시간을 이 궁에서 보내기도 하였지만, 대비궁으로 영건된 탓인지 다른 궁궐들과는 달리 동향하고 있으며 그 구성도 소략한 감이 있다. 일제시기동안 창경원으로 격하되어 있다가 1980년대부터 다시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창경궁 배치도
A 홍화문 권역

다른 궁궐과는 달리 궁궐 전체가 동향하고 있다는 점과 도성의 중심 방향이 아닌 외곽 방향으로 문을 내었다는 점이 창경궁의 큰 특징이다. 홍화문 앞의 길 너머에는 정조의 생부인 사도세자의 경모궁(景慕宮)이 있었는데 후에 종묘에 부묘되었고 영희전이 옮겨왔다가 지금은 서울대학 병원으로 사용되고 있다.

B 명정전 권역

명정전은 창경궁의 정전으로 동향하고 있다. 단층에다가 규모도 그리 크지 않은 전각이지만 현존하는 궁궐 정전 중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이다. 명정문과 명정전, 그리고 주변의 행각으로 완결되는 것이 아니라 뒤편의 빈양문과 남쪽의 문정전과 행각으로 연결되어 있다.

C 문정전·숭문당 권역

문정전과 숭문당 권역은 명정전의 뒤쪽, 즉 서편이다. 문정전은 창경궁의 편전으로 남향하고 있으며 숭문당은 임금의 학문소 성격을 띠고 있는 전각으로 빈양문 옆에 배치되었다. 두 건물은 대체로 편전의 기능에 속한다고 볼 수 있으며 창덕궁의 선정전과 희정당에 해당한다

D 통명전 권역

창경궁은 워낙 대비전의 용도로 만들어졌고 창덕궁과 하나의 궁궐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환경전, 경춘전, 양화당 등 많은 수의 침전이 있다. 그 중에서도 통명전은 창경궁의 으뜸가는 침전이다.

E 기타

명정전, 숭문당, 문정전 등으로 이루어진 외전 일대와 통명전, 양화당 등의 내전 깊숙한 영역 사이에 환경전, 경춘전, 함인정으로 이루어진 내전 건물군이 있다. 환경전과 함인정은 남향하고 있지만 경춘전은 동향하고 있고, 서로 행각이나 담장으로 얽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