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즉위식

즉위식

조선시대의 장례풍습은 3년상이었다. 그러나 정치의 연속이라는 현실적 필요에서 후계왕은 왕이 사망한 6일 후인 성복(成服)일에 즉위식을 올렸다. 성복이란 상복을 정식으로 입는 것이다. 세자는 왕위에 오르자마자 졸곡(卒哭) 이전인 26일간은 공제(公除)라고 하여 업무를 보지 않고 상주로서 치상에 전념한다. 이 기간에 신왕은 전왕의 빈소 곁에 여막을 차리고 주야로 곡을 한다. 그 대신 국정은 원상으로 임명된 원로대신이 처리한다. 졸곡이 지나면 왕으로서 집무를 시작한다.
왕이 돌아가시면 옥새는 대비가 보관한다. 세자가 즉위할 때 대비는 옥새를 전해주고, 아울러 세자를 왕으로 임명한다는 명령서를 내린다. 후계왕의 지명권 및 임명권을 행사하는 것이다. 즉위식은 세자가 왕의 상징인 옥새를 받고 용상에 올라가 앉을 때까지의 의식절차다. 대궐의 정전에서 시행되지만 다만 옥새는 전왕의 시신을 모신 빈전에서 받는다. 즉위식에서 용상에 왕이 올라갈 때는 오른쪽 계단을 이용하므로 즉조라고도 한다. 즉위식을 마치면 중국에 왕이 죽고 새로운 왕이 즉위하는 등의 국가대사를 보고하고 승인받아야 한다.
중국에 승인을 요청하는 주체도 대비이다. 왕이 바뀌면 대비는 전왕의 사망사실을 알리는 고보사(告訃使), 전왕의 시호(諡號)를 요청하는 청시사(請諡使) 및 새로운 왕의 승인을 요구하는 청승습사(請承襲使)를 파견하는데 보통 이 세 가지는 한 몫에 파견된다. 조선의 요청이 있으면 중국은 으레 전왕의 시호와 함께 신왕을 임명하는 고명장(誥命章) 및 곤룡포 등을 보내온다. 즉위식도 치르고 중국의 고명장도 받으면 이제 왕의 지위는 국내외적으로 확고하게 된다.

참고문헌

신명호, <조선의 왕>,가람기획,1998
신명호, <조선 왕실의 의례와 생활, 궁중문화>,돌베개,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