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오례의

길례(吉禮)

길례란 천,지,신명에게 올리는 모든 제사를 아울러 가리키는 말로, <주례>에 의하면 나라의 귀신지(鬼神祗)를 섬기는 것이라고 하였다. 그리고<서례>에 의하면, 천신(天神)에게 올리는 것을 사(祀), 지지(地祗),에게 올리는 것을 제(祭), 인귀(人鬼)에게 올리는 것을 향(享), 문선왕(文宣王)에게 올리는 것을 석존(釋尊)이라고 구분하며, 서울과 주현에 따라 그 대상을 달리하고 있다. 그 대상은 땅과 농업문화 또는 생활문화를 처음으로 전개했다고 하는 전설적인 문명신, 농업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자연현상을 다스리는 자연신, 국가의 국방 및 행정.학술 제도와 관계되는 내용을 관장한다는 전설적인 신이나 인격신, 그리고 역대 왕조의 시조나 왕가의 조상들인 인격신들이다. 이러한 내용으로 보아 우리나라의 인격신을 제외하고는 거의 대부분이 중국으로부터 들어온 신들이라고 하겠다.
그리고 그 규모에 따라 다음과 같이 대사(大祀), 중사(中祀), 소사(小祀), 기고(祈告), 속제(俗祭)의 5종류로 나누고 있다. 이 가운데에서 속제는 다른 제향에서는 변, 두, 보, 개와 같은 특수한 제기를 사용하는 것과는 달리, 제기를 일반적인 것으로 사용한다는 점에서도 구분되고 있다.
중앙--대사; 사직(社稷), 종묘(宗廟), 영녕전(永寧殿)
중사;풍운뇌우(風雲雷雨), 악해독(岳海瀆), 선농(先農), 선잠(先蠶), 우사(雩祀), 문선왕(文宣王), 역대시조
소사;영성(靈星), 노인성(老人星), 마조(馬祖), 명산대천(名山大川), 사한(司寒), 선목(先牧), 마사(馬祀), 마보(馬步), 마제, 영제(榮祭), 포제, 칠사(七祀), 둑제(纛祭), 여제(厲祭)
기고; 사직, 종묘, 풍운뇌우, 악해독, 명산대천
속제; 문소전(文昭殿), 진전(眞殿), 의모(懿廟), 산능(山陵)
주현--사직, 문선왕, 포제, 여제, 영제
제례의 시일은 <서례>에 의하면, 상일(常日), 무상일(無常日), 불복일(不卜日)의 3종류로 나누어 진다. 상일은 정시제로서, 사직의 경우 춘추 2월 8월의 상술일과 납일(臘日; 12월에 날을 잡아 지내는 섣달제사)에, 종묘와 문소전 등에는 매월 삭망(1일, 15일)과 명절에 제사지내 듯이, 정해진 날이 있는 것이다. 무상일은 임시제인데, 점을 쳐서 날을 잡으며, 해당 달의 초 9일 이내로 한다. 불복일은 점을 치지 않는 제사인 유[고유제,告由祭]로 햇곡식과 과일 짐승을 바칠 경우이다.
길례에는 제의 절차에 따라, 즉 영신(迎神), 존폐(尊弊), 진찬(進饌), 초헌(初獻), 아헌(亞獻), 종헌(終獻), 철변두(撤邊豆), 송신(送神)과 같은 절차마다 음악과 춤을 사용한다. 음악은 아악과 속악으로 나누어지며, 춤은 문무(文舞), 무무(武舞), 일무(佾舞;보태평무, 정대업무)로 나뉜다. 길례에서 이러한 음악과 춤이 사용되고 있는 의례의 종류를 들면 다음과 같다.
아악, 문무와 무무; 사직제, 풍운뇌우제, 선농제, 선잠제, 우사, 문선왕 석전의
속악과 일무; 종묘향의
속악; 영녕전향의, 문소전행의, 의묘향의, 둑제
중국으로부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의례 가운데에서도 국가에서 정책적으로 중요시한 대상들에 대한 의례들은 아악을 사용하고 있으며, 그렇지 않은 것, 예를 들면 왕가의 조상에 대한 의례나 왕에 대한 의례들에서는 속악을 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길례를 행하기 전에 재계(齋戒)를 하는데, 그 기간은 길례의 규모에 따라 각각 다르다.
재관(齋官)으로 왕 이하 대소 관원이 참가하는데, 왕이 초헌관으로 참가하지 못할 때에는 정1품이 섭사(攝事)로 행한다. 또한 왕이 참가하는 경우에는 초헌관을 맡으며, 아헌관은 왕세자, 종헌관은 영의정이 맡게 되어 있으며, 초헌관이 왕세자일 때에는 아헌관은 영의정, 종헌관은 의정이 맡는 것으로 구분된다. 그리고 섭사의(攝事儀)로 행할 때에는 아헌관과 종헌관은 각각 정2품과 정3품이 맡는 것으로 되어 있다. 각각의 의례에는 향축(香祝)을 전하는데, 대사인 사직, 종묘, 영녕전과 중사인 풍운뇌사, 선농, 선잠, 우사, 석전에는 왕이 친히 향축을 전하고, 나머지 중사 이하에는 승지가 대신 전한다.

가례(嘉禮)

가례의 내용은 크게 중국 황실과 조정에 대한 사대의례(事大儀禮), 궁중과 조정의 조하례(朝賀禮), 문무관과 왕세자의 관례, 궁중과 왕가의 각종 책봉의례, 왕가와 조정의 혼례, 왕세자의 교육의례, 과거의례, 궁중과 지방관아의 양로연의례, 왕 및 조정에 대한 사신의 부임 및 임명의례와 외관의 부임의례, 향음주례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는 일종의 사회 및 행정 제도적인 성격을 띠고 있는 의례들이라고 하겠다. 이러한 가례에는 ‘노부’를 거행하는데, 다음과 같다.
황의장(黃儀仗); 조칙(詔勅)을 맞이하거나 배표(拜表)할 때 쓴다.
홍의장(紅儀仗); 천추절(天秋節) 배전(拜箋)할 때에 쓴다.
대가(大駕); 조칙을 영접할 때, 사직에 제사할 때 쓴다.
법가(法駕); 문소전, 선농, 문선왕에 제향할 때, 사단(射壇)에서 활을 쏠 때와 관사(觀射)할 때, 무과의 전시(殿試) 때 쓴다.
소가(小駕); 산릉에 참배할 때와 모든 궁궐 밖의 거둥에 쓴다.

빈례(賓禮)

빈례는 외국의 사신을 접대하는 의례를 말하는 것을, 크게 중국의 사신과 이웃나라의 사신을 접대하는 것으로 나누어 진다. 중국의 사신을 왕이 대접할 때에는 왕세자, 종친이 함께 참여하며, 그밖에 왕세자만이 참여할 때와 또 종친만이 참여하는 경우로 각각 나누어지는데, 그 형식은 같다. 중국의 사신을 왕이 대접할 때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다례(茶禮); 왕과 사신이 읍을 하여 인사를 나눈 다음 차를 마심.
왕의 주례(酒禮); 왕이 사신에게 3번의 술과 과일을 대접하고 받음
찬안례(饌案禮); 사신과 왕에게 찬안을 올림.
화반례(花盤禮); 사신에게 화반을 올림.
왕세자의 주례; 왕세자가 사신과 왕에게 2번의 술을 대접하고 받음.
소선례(小膳禮); 사신에게 작은 선물을 올림.
종친의 주례; 종친이 사신과 왕에게 2번의 술을 대접하고 받음.
대선례; 사신에게 큰 선물을 올림.
왕의 주례; 처음과 같이 3번의 술잔을 나눈 다음 읍을 하고 끝냄.
중국의 사신이 아니라 왜(倭)나 여진 등 이웃나라의 사신을 접대할 때에는, 먼저 사신을 인도 하여 왕에게 먼저 4배를 올리고 자리에 오르면, 찬안과 화반을 올리고, 술을 5순배 돌린다. 다음에 선물을 교환하고, 왕에게 4배 한 다음 물러난다. 이러한 빈례는 그 내용과 성격으로 보아 중국의 의례를 많이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군례(軍禮)

군례는 크게 활을 쏘는 의식, 진법(陣法)을 조련하고 수렵 할 때의 의식, 일식이 일어 날 때에 올리는 의식, 그리고 섣달에 역질이나 악귀를 쫓기 위하여 행하는 나례(儺禮)로 구분된다. 그 내용으로 보아 고려시대의 군례를 많이 계승한 것으로 보인다.
활을 쏘는 대사례와 연사례는 왕과 2품 이상의 문무관이 함께 활을 쏘아 과녁에 맞춘 사람을 포상하거나 벌주를 주는 것, 문무관의 활쏘는 것을 참관하는 의식, 그리고 지방에서 3월 3일에 열리는 활쏘기 대회의 의식을 포함하고 있다. 대열(大閱)은 갑옷을 입은 왕의 친림 아래 매년 9월이나 10월 중에 도외(都外)에서 좌우 군이 마주보고 포진한 다음 대장의 서사(誓辭)와 함께 습진(習陣)을 실시하고, 그 평가에 따라 포상과 벌칙을 내린다. 강무(講武)는 왕과 대군 이하 백관들이 참석하여 수렵을 통하여 무예를 단련하는 것으로서, 이때 잡은 짐승을 종묘에 올리며 잔치를 올린다.
일식이 일어날 때에는 왕이 해를 향해서 앉아 있고, 일식이 시작되면 향불을 피우고 북을 두드리다가 일식이 끝나면 그친다. 그리고 대나의(大儺儀)는 광화문 앞에서 방상시(方相氏)를 비롯한 나자(儺子)들이 횃불을 들고 4대문밖을 향하여 12귀신 쫓아, 문밖에 이르러 수탉을 죽여 제사를 올리고 구덩이에 묻는다.
군례에 사용되는 병기와 의장기물들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장방패(長防牌)와 원방패(圓防牌), 창, 장검, 검, 활, 궁대(동개), 수은갑(水銀甲; 쇠로 만든 미늘에 수은을 입혀 만든 갑옷), 유엽갑(柳葉甲; 쇠로 만든 미늘에 검은 칠을 하여 만든 갑옷), 피갑(皮甲; 생저피로 미늘을 만들고 검게 칠하여 만든 갑옷), 지갑(紙甲; 종이로 미늘을 만들고 검은 칠을 하여 만든 갑옷), 쇄자갑(鎖子甲; 철사로 만든 고리를 꿰어서 만든 갑옷), 경번갑(鏡幡甲; 쇠미늘과 쇠고리를 서로 사이에 넣어 편철하여 만든 갑옷), 두정갑(頭釘甲;쇠미늘 비단으로 만든 2종류가 있는데, 겉에 쇠와 구리로 두정을 만들어 붙임), 두두미갑(頭頭米甲;홍청비단으로 만든 2종류가 있으며, 백은색과 황동색의 두정을 붙여 만듬), 첨주(詹胄;챙이 있는 투구), 원주(圓胄챙이 없는 투구) 등이 있으며, 그밖에 총포류들이 있다.
의장기물로는 교룡기(交龍旗;누른 바탕에 교룡과 구름을 그림), 대장기(大將旗;왼쪽은 푸른바탕, 오른쪽은 흰 바탕에 용과 구름을 그림), 위장기(衛將旗;청,황,적,흑,백의 5종류가 있음), 초요기(招搖旗;푸른 바탕에 흰 무늬나, 흰 바탕에 푸른 무늬로 칠성을 그림), 마(摩;다섯빛깔로 되어 있는데, 끝에 3개의 기술[류]이 달림), 부장기(部將旗;끝이 둥글게 되어 있으며, 안에 5가지 빛깔의 원을 그림), 통장기(統將旗;5가지의 빛깔로 된 네모난 기) 등이 있다.

흉례(凶禮)

흉례에 실려 있는 91개조의 의절 가운데 처음의 4개조는 중국의 황제가 죽었을 때 우리나라 조정에서 행할 의례에 관한 내용이며, 그 다음 86개조는 국상 또는 왕실 중심의 상례에 관한 의식은 민간의 상례의식에 비하여 장중하면서도 엄숙하게 규정되어 있기 때문에 매우 복잡하다.
국휼고명(國恤顧命; 왕세자와 재신 및 근시가 고명을 받음)을 비롯하여 계령(戒令; 5일간 철시하고, 혼인과 도살을 금함), 사위(嗣位; 성복 후 왕세자가 유교를 받아 대행왕이 되는 의식), 반교서(頒敎書; 대행왕이 교서를 내리는 의식), 고부(考訃), 청시(請諡), 청승습(請承襲; 사위를 확인하는 절차), 의정부솔백관진향의(議政府率百官進香儀; 백관이 의정의 인솔로 분향하는 절차), 청시종묘의(請諡宗廟儀; 영의정이 종묘에서 선왕의 시호를 청하는 의식), 상시책보의(上諡冊寶儀; 선왕의 시책문과 시보를 올리는 의식) 등과 같은 절차가 민간의 상례와 다른 점이라고 하겠다.
그밖에 공신이나 훈신의 상례로서, 왕으로부터 시호, 제문, 조부(弔賦)를 내릴 때와 받을 때의 의식과 분황의식(焚黃儀式; 관직을 추증받은 조상의 무덤 앞에서 그 부본인 황지(黃紙)를 불태우는 의식), 그리고 왕이나 왕세자의 외가와 왕비 친가의 상례 시에 왕가에서 행해야 할 의식들이 실려 있다. 또한 대부 사서인상의는 초종에서 담제까지 모두 38가지의 절차가 실려 있는데, 대체로 <주자가례>와 대동소이하다.

참고문헌

장철수, “朝鮮時代의 五禮”,<朝鮮朝宮中生活硏究>, 문화재관리국, 1992.pp.253-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