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3D 반차도 보기

연관목차보기

3D 반차도 보기

선도 선두군사/별기대 선두군사/보병 선두군사/깃발과 취타 훈련대장과 중군 금군별장 어보마, 자궁의롱마 수어사 심이지 둑, 용기 기마 취타 깃발 수라가자 어마인마 자궁가마 임금좌마 난후아병 쌍가마와 외빈 어가수행원 장용위 기마부대(선기대) 깃발, 취타대 장용대장과 아병 보병(중사중초, 후초) 후위수행 가후금군 병조판서, 문무관 난후금군
선도/경기감사와 총리대신:
경기감사이고 정리사인 서유방과 행사를 총괄 지휘한 우의정 채제공이 호위를 받으며 행렬을 인도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선두군사/별기대:
훈련도감 소속 별기대 84명이 당당한 위용을 뽐내며 행군을 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선두군사/보병:
보군초관이 북소리를 앞세우고 보병소총부대를 선도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선두군사/깃발과 취타:
다양한 모양의 깃발 부대와 말 탄 악대가 행군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구분용 점선바
선두군사/훈련대장과 중군:
훈련도감의 훈련대장 이경무가 호위를 받으며 나아가고, 그 뒤로 중군이 말탄 악대를 선도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선구금군/금군별장:
용호영 소속의 선구금군을 금군별장이 선도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행사준비/어보마,자궁의롱마:
왕의 옥세와 옥보를 실은 어보마가 지나가고, 그 뒤를 나인들의 행렬, 혜경궁의 옷을 싣고 가는 자궁의롱마가 지나가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가전별초/수어사(심이지):
정리사이며 수어사인 심이지가 어영청 소속인 가전별초 50명의 기병을 선도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둑,용기: 현란한 깃발부대와 의장구들을 앞세우고 정조의 가마가 지나가고 있다.(정조의 가마는 상징적으로 배치하며, 실제 정조는 이 가마에 타지 않았다.) 그 뒤에는 왕을 상징하는 용기를 병사 5명이 들고 가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기마 취타:
다양한 악기를 지닌 말탄 악대가 요란한 소리를 내며 지나가고 있다.악대들은 장용영에서 차출되었다.

구분용 점선바
깃발:
형형색색의 깃발부대가 지나가고 그 뒤를 훈련도감 깃발과 장용영 깃발, 악사들이 지나간다.
구분용 점선바
수라가자:
정조임금과 혜경궁이 드실 음식을 실은 수라가자 마차가 지나가고 그 뒤를 혜경궁 조카인 정리낭청 홍수영과 총융사인 서용보가 지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어마인마:
어가의 선두로 차지교련관이 지나가고, 자궁가교인마, 임금의 갑옷을 실은 어갑주마와 훈련도감 소속의 협연군과 무예청 총수 40인이 지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자궁가마: 협연군과 무예청 총수 그리고 근장군사의 삼엄한 경호를 받으며 혜경궁의 가마가 지나가고 있다. 이 날의 주인공인 만큼 호위병력이 가장 밀집되어 있다. 구분용 점선바
임금좌마: 협마무예청과 협마순뇌, 근장군사들의 호위를 받으며 정조임금이 말을 탄 상태로 혜경궁의 가마 뒤를 따르고 있다.(정조의 모습은 그려넣지 않았다.) 구분용 점선바
후미군사/난후아병: 난후초관 뒤로 난후아병, 정리사겸부제조윤행임, 사복제조겸 호조판서 이시수가 지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수행원/쌍가마와 외빈:
정조의 누이인 청연, 청선군주의 쌍가마가 지나가고,외빈 2명이 따르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수행원/어가 수행원: 장용영 소속의 지구관과 선기장용위가 지나가고, 그 뒤로 규장각신,승정원 주서, 예문관 한림 등 행사의 기록을 맡은 관리와 첨정, 내의원 의관 등 수행원이 지나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장용영/장용위:장용위 군사 96명이 지나가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장용영/기마부대(선기대):
북소리를 내며 선기대를 이끌고 선기장이 지나가고, 그 뒤를 인기를 앞세운 선기별장이 지나가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장용영/깃발,취타대:
대단위 깃발부대가 지나가고, 그 뒤를 말탄 악대가 따르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장용영/장용대장과 아병:
차지집사를 앞세우고 장용대장 서유대가 지나간다. 그 뒤를 아병 10명이 소총을 들고 뒤따르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장용영/보병(중사중초,후초):
종사관과 장교 그리고 그 뒤를 북소리를 내며 중사중초군이 지나고, 중사파총과 중사후초군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후위수행:
도승지 이조원이 지나고 그 뒤를 승정원 주서 등 국왕 비서실 직원들이 수행원으로 따르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가후금군:
장용영 제조 이명식이 지나가고, 용호영 소속 가후금군 50명, 장용영 표기, 별무사들이 그 뒤를 따르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문무관료/병조판서,문무관:
병조판서 심환지가 장교의 호위를 받으며 지나가고 그 뒤를 서반(무관)과 동반(문관)이 열을 지어 지나가고 있다.
구분용 점선바
난후금군:
용호영 소속의 난후금군 25명이 지나가고, 그 뒤를 장용영 소속의 좌사전초,좌사중초이 지나고 가장 후미에 좌사후초군이 지나고 있다.

반차도는 조선시대 국가에서 중요 의식을 행할 때 문무관리를 비롯하여 행사 참여자들이 배치되는 차례를 그려놓은 그림이다.
이 반차도는 정조가 1795년(정조19년) 어머니인 혜경궁홍씨의 회갑을 맞아 생부인 사도세자(장헌세자)의 묘소를
참배하기 위해 화성(수원)으로 가는 행렬을 그려놓은 그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