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선도

연관목차보기

선도

top top
front front
side side
back back
perspective perspective
갑마

갑옷을 실은 말이다.

경기감사서유방

경기감사 서유방 (徐有防) : 1741년 ~ 1798년(영조17-정조22)

을묘 원행에서 사근참을 책임맡은 정리소 당상으로, 규장각 각신을 겸해서 간다.

본관 달성. 자 원례(元禮). 호 봉헌(奉軒). 시호 효간(孝簡)이다.
1768년(영조 44) 진사가 되고 교관으로 진출한 뒤, 1772년 별시탕평과(別試蕩平科)에 급제하였다. 부응교 ·승지 ·대사간 ·이조참의 ·대사성 ·대사헌 등을 거쳐, 1782년(정조 6) 규장각직제학이 되었다.
그 후 개성유수 ·이조참판 ·경기도관찰사 ·한성부판윤 ·형조판서, 사역원 및 장악원 제조, 이조 ·병조 ·공조의 판서, 강원도관찰사 등을 역임하고, 1795년에는 진하사로 북경에 다녀왔다. 복잡한 정치 상황 속에서 한때 유배 등의 처벌을 받기도 하였지만, 1778년에 정조의 정책을 합리화한 [속명의록]을 언해하여 간행하는 데 참여하는 등 정조의 정책을 적극 뒷받침하여 형 서유린(徐有隣)과 함께 그 시기 권력의 중심부에 있었다.
장악원제조로 있던 1794년에는 악기와 음율을 바로잡도록 하였으며, 1797년에는 강원도관찰사로서 간성의 인구실태를 조사하여 보고하는 등 직책에 따라 많은 일을 하였다. 과거제와 선거제의 개혁을 여러 차례 제안하기도 하였다. 글씨에 능하여 규장각 상량문을 썼다.

군뇌

군대에서 죄인을 다루던 병졸로, 지금의 헌병에 해당한다. 뇌자(牢子).

녹사

조선시대 중앙∙지방 관서의 행정실무를 맡은 서리(書吏)와 경아전(京衙前)에 속한 상급 서리(胥吏)로, 고려 말부터 조선시대까지는 8∼9품의 품관녹사(品官錄事)와 품외녹사(品外錄事) 두 종류가 있었다.
하급 행정실무를 맡은 녹사는 품외의 녹사로서 대개 집단으로 같은 관서에 있었다. 그 때문에 성격이 같은 내시(內侍), 다방(茶房), 지인(知印)과 함께 성중관(成衆官)으로 호칭되다가, 1466년(세조 l2) 내시, 다방, 지인이 폐지된 후 상급 서리는 녹사로 통일하여 『경국대전』에 규정되었다.

서리

조선시대의 하급 관원으로, 문서의 기록 및 수발을 맡았다.

재직(在職)하여 3천6백일이 되면 정3품 이상 아문은 종7품의,
종3품 이하 아문은 종8품의 품계를 받고,
서리직을 그만둔 뒤 역승(역에서 말에 대한 일을 맡아보는 관원)
또는 도승(나루를 관장하는 관원)의 채용시험에 응시할 자격을 주었다.

순시기

조선시대 병조에서 제정하여 부대를 순시, 행군할 때 사용한 군기(軍旗)이다.
순시기는 2자[尺] 평방의 청색 바탕에 '순시(巡視)'라는 2자를 붉게 새겨 붙였는데, 깃대의 길이는 5자이다.
임금이 거둥할 때 사용하는 어전(御前)의 순시기는 붉은 바탕에 '巡視'라는 글자를 푸른 색으로 새겨 붙였다.
재료는 운단(雲緞)이고, 규격은 68×74cm이다. 1897년(광무 1) 고종이 황제가 된 후에도 의장기(儀仗旗)로 사용되었으며, 대가(大駕)∙법가(法駕)가 나갈 때 뒤따랐다.

영기

조선시대의 군기(軍旗)로, 원래 명칭은 영자기(令字旗)이다.
병조(兵曹)에서 제정하여 부대 행렬에서 군령(軍令)을 전할 때 쓰던 것으로, 청색 삼각기에 붉은빛의 ‘令’자를 새겨 붙인 것과, 적색(赤色) 사각기에 검은색의 ‘令’자를 새겨 붙인 것이 있다.

기의 길이는 5자(尺), 깃대의 끝은 창날로 되었고, 그 아래에 직경 3치의 납작한 방울을 달아 비녀를 꽂아 놓았다.
기를 흔들면 소리가 나서 일명 ‘쩔렁기’라고도 하였다.

청색 삼각기는 재료를 운단(雲緞)으로 하여 규격은 세로 74 cm,
가로 66 cm이고 적색 사각기는 운단에 세로 76.5 cm,
가로 57.5 cm인 것과 공단(貢緞)에 세로 68 cm,
가로 70 cm인 것과 세로 70 cm, 가로 68 cm로 된 것이 있다.

인마

중요한 인장이나 도장을 실은 말이다.

장교

각 군영에 속하는 권무관, 별군관, 기패관, 별무사, 패교련관, 등과 지방 관사의 군사업무에 종사하는 속역을 총칭하는 말이다.

총리대신채제공

총리대신 채제공(蔡濟恭) : 1720 ~ 1799(숙종46-정조23)

조선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평강이고, 자는 백규, 호는 번암이다.1743년(영조 19) 정시문과에 급제하여 1777년 형조판서에 이르렀는데, 영조와 사도세자 부자간을 조정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당시의 세손이었던 정조의 보호에도 힘이 되었다. 그 결과 정조가 즉위한 후에는 왕으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았다.



영정자료:디지털한국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