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취타

연관목차보기

취타

top top
front front
side side
back back
perspective perspective
계라선전관

계라는 소라를 불어 군악이 시작되는 것을 왕의 수레 앞에서 계문하는 일로,
임금의 거둥이 있을 때 군악을 연주하는 일을 말한다. 이를 맡아보는 선전관을 계라 선전관이라고 한다.

화성행차에 계라선전관으로 따라간 사람들은

유성규 등이다.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아악기의 한 가지로, 오죽(烏竹)으로 만든 피리이다.
『악학궤범』에 의하면 길이 1척 1촌 7푼의 오죽관(烏竹管) 두 개를 생사(生絲)로 묶어 만든 ‘쌍관(雙管)’이다. 각각의 관에 6개의 지공(指孔)을 뚫으나 뒷구멍 하나는 쓰지 않아 실제로 짚는 구멍은 다섯이다. 관의 위쪽에 입을 대고 불어 소리낸다. 발음 원리는 서양의 리코더와 같으나, 현재는 실물도 전하지 않는다.

라(나)

타악기의 일종으로, 징(鉦)보다는 조금 작고 대금(大金)보다는 약간 크다. 면(面)의 지름이 34cm, 울의 운두가 12cm 정도 되는 크기로, 모양은 전체적으로 둥글넓적하고 배가 불룩 나온 것이 특징이다. 라(나)를 첫 번째 울리면 말에서 내리며 두번째 울리면 앉아서 휴식을 한다.

점자

타악기의 일종으로, '전(田)'자 모양의 정간이 있고,
자루가 달린 틀에 면의 두께가 다른 소라 네 개를 달아 왼손에 쥐고,
오른손에 북채를 들고 쳤다.

패두

장용위의 소속군사 50명을 인솔하는 군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