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후위수행

연관목차보기

후위수행

top top
front front
side side
back back
perspective perspective
각리

규장각의 서리이다

각신

규장각의 관원이다.

금훤랑

임금이 거둥할 때 함부로 들어와서 떠드는 사람을 단속하던 사람이다.

내국제조

내의원의 제조이다. 제조는 관제상 각관사의 책임자 위에 임명하는 특수직으로서 그 관사의 기능을 통제하며,
그 관사사무의 중요도에 따라 도제조, 제조, 부제조를 둔다.

내시

조선 시대에 내시부(內侍府)의 내관(內官)∙ 중관(中官)∙ 환관(宦官)∙ 환자(宦者)∙ 황문(黃門) 등의 벼슬아치를 통틀어 이르던 말이다.

도승지

조선시대 승정원(承政院)의 6승지 중 수석 승지로, 도령(都令)이라고도 하였다. 정 3품 당상관(堂上官)이 맡았으며, 승정원의 6방(房) 중 이방(吏房)의 사무를 관장하였다. 6승지는 모두 경연참찬관 ∙춘추관수찬관을 겸임하였으며, 특히 도승지는 홍문관, 예문관의 직제학과 상서원(尙瑞院)의 정(正)을 겸임하도록 되어 있었다.
왕이 내리는 교서(敎書)나 신하들이 왕에게 올리는 글 등 모든 문서가 승정원을 거치게 되어 있어, 도승지는 왕의 비서장 격으로서 그 임무가 매우 중대하였다. 1392년(태조 1) 개국과 함께 중추원에 도승지를 두었다가, 태종 때 지신사(知申事)로 개칭하였고, 세종 때부터 승정원에 도승지 1명과 그 밑으로 좌승지 ∙우승지 ∙좌부승지 ∙우부승지 ∙동부승지의 5명을 두었다.

화성행차 때 도승지로 따라간 사람은이조원 이다.

사알

조선조 때 임금의 명령을 전달하는 일을 맡아보던 정 6품의 잡직으로, 액정서에 딸렸으며 승급이 되지 않았다.

화성행차 때 사알로 따란간 사람은 장광익이다.

사약

조선시대 궁궐 내 각 문의 자물쇠와 열쇠를 관리하던 잡직(雜職)으로, 대전(大殿) 및 각 대궐문의 열쇠를 관리하였다.
정원은 대전에 3명, 왕비전에 2명, 세자궁에 2명이 있었다. 이들은 근로일수 600일을 채우면 품계를 올려주었다. 대전의 사약은 근무일수가 차면 액정서(掖庭署)의 정6품 사약이나 종6품 부사약으로 임명되었다. 왕비전에 사약은 정7품 사안(司案)이나 종7품 부사안으로 임명되며, 세자궁의 사약은 정8품 사포(司鋪) 등 체아직에 임명되었다.

화성행차때 사약으로 따라간 사람은 윤창렬 이다.

사지

조선조 때 조지서의 종 6품의 잡직이다.

승지

조선 시대 관직으로, 승정원(承政院)에 소속되어 왕명의 출납(出納)을 맡아 보았다.
품계는 모두 정3품 당상관, 정원 6인으로서, 이들은 각각 6방(房)의 사무를 분담하였다.

의관

조선 후기 중추원(中樞院)에 소속된 관직으로, 1895년(고종 32)의 을미개혁 때 군국기무처(軍國機務處)의 회의체를 폐지하고 중추원회의로 대체하였는데, 회의 구성원으로는 의장, 부의장, 1등 의관, 2등 의관을 두었다.
의장으로는 2등 칙임관 1명, 부의장으로는 2등 칙임관 1명, 1등 의관으로 3등 칙임관 5명과 4등 칙임관 8명, 2등 의관으로 3등 주임관(奏任官) 13명을 임명하였다. 1905년(광무 9) 찬의(贊議)로 개칭하였다.

주서

고려시대에는 목종 때의 내사성(內史省), 문종 때의 중서성(中書省)에 딸려 있던 종7품관으로 정원은 1명이었다.
1298년(충렬왕 24) 도첨의사사(都僉議使司)에 딸려 정7품으로 올렸다가, 1356년(공민왕 5) 문하부(門下府), 1362년 도첨의사사, 1369년 문하부로 각각 소속을 바꾸었다.
조선 개국 초에는 문하부와 승정원(承政院)에 둔 정7품관으로, 사초를 쓰는 일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