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사간원(司諫院)

연관목차보기

사간원(司諫院)

조선시대에 왕의 잘못에 대한 간쟁, 논박을 담당하던 국가기관이다. 미원(薇院), 또는 간원(諫院)이라고도 하였다. 사헌부와 함께 대간(臺諫)이라 하였고, 사헌부, 홍문관과 함께 삼사(三司), 사헌부, 형조와 함께 삼성(三省)이라 불리었다. 『경국대전』에는 정3품 당상관 대사간 1명, 종3품 사간 1명, 정5품 헌납 1명, 정6품 정언 2명으로 규정되었다. 모두 문관으로 임명하였고, 대사간에서 정언까지 모든 관원을 대장(臺長)으로 통칭하였다. 이같은 사간원의 직제는 『경국대전』에 고정되었다가 갑오경장 때 폐지되었다. 사간원의 직무는 원칙적으로 왕의 잘못을 간하는 것이었지만, 그와 관련하여 여러 가지 다른 기능을 하였다. 사헌부와 함께 비리관리에 대한 탄핵을 담당하였고, 왕이 고위관리와 함께 정치를 논하는 조계(朝啓)와 상참(常參)에 참여하였다. 의정부, 육조와 정치나 입법을 논의하였고, 왕이나 세자가 공부를 하는 경연, 서연에도 입시하였다. 또한 5품 이하 관원들을 임명할 때 자격을 심사하여 동의하는 서경(署經)의 권한을 가지고 있었다. 결국 간관은 유교적 이상사회의 실현을 위한 바른 정치를 위하여 왕을 보좌하고 견제하는 모든 업무를 담당하였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