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규장각(奎章閣)

연관목차보기

규장각(奎章閣)

조선후기에 왕실도서 보관 및 출판과 정치자문 등을 담당하던 국가 기관으로 조선 초기인 세조 때 잠깐 설치되었으나 곧 폐지되었으며 1694년(숙종 20) 역대 국왕의 글씨와 작품을 보관하기 위한 규장각의 설치를 다시 시도하였으나 이루어지지 않다가 1776년(정조 1) 비로소 대궐 안에 설치하고 역대 왕들의 친필, 서화, 고명(顧命), 유교(遺敎), 선보(璿譜)를 관리하도록 하였다. 우선 영조의 어필(御筆), 어제(御製)를 봉모당(奉謨堂)을 세워 봉안하고, 사무청사인 이문원 등을 내각으로 하였으며 출판 등을 담당하던 교서관을 합쳐서 외각으로 삼았다. 1781년(정조 5)에 청사들 중 가장 넓은 옛 도총부 자리로 옮기고, 강화사고 자리에 강도외각(江都外閣)을 신축하였다. 또 내각의 부설 장서각으로 국내 문서를 보관하는 서고(西庫)와 중국 문서를 보관하는 열고관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총 3만여 권에 달하는 현재 규장각도서의 기원이다. 열고관의 도서가 늘어나자 다시 개유와(皆有窩)라는 서고를 증축하였으며 1781년에는 서호수(徐浩修)에 의해 ≪규장총목≫이라는 도서목록이 작성되었다. 관원으로는 내각에 종1품∼종2품의 제학 2명, 종2품∼정3품 당상관의 직제학 2명, 정3품∼종6품의 직각 1명, 정7품∼정9품의 대교 1명이 있었고, 외각에는 당상관으로 겸하는 제조 2명 아래, 정3품 판교, 종5품 교리, 겸교리, 별좌, 정, 종6품 별제, 정7품 박사, 정8품 저작, 정9품 정자, 종9품 부정자 등이 있었다. 내각에는 정식관원 외에 서얼출신의 명망있는 학자로 충원하던 검서관이 있었다. 각신들은 비서기관인 승정원의 승지 이상으로 국왕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여 젊은 당하관 중에서 선발된 초계문신(抄啓文臣)을 시험하였고, 국왕의 언동을 일일히 기록하였다. 또한 왕과 정사를 토론하였고, 교서를 대신 작성하기도 하였으며 그 밖의 각종 정책결정이나 편찬, 간행에도 깊이 관여하였다. 정조 사후에도 왕실 도서관으로서의 규장각은 그대로 유지되었다. 1894년(고종 31) 갑오경장 때 궁내부에 소속되었고, 이듬해 규장원으로 변경되었다가 1897년에 규장각으로 환원되었다. 현재는 1989년에 이르러 서울대학교 안에 독립건물을 마련하여 보관하고 있다. 재주와 학문이 뛰어나도 출세의 길이 막혀 있던 서얼들에게 관직에 진출할 기회를 마련해 주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일이었으며 내각의 관원인 각신(閣臣)은 삼사의 관원보다 더 청요직으로 여겨졌다. 정조는 규장각을 단순한 왕실도서관으로 설립한 것이 아니었고, 정조대 다른 어느 기구보다도 넓고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정치적, 문화적 기구였다. 왕권강화의 목적으로 즉위 직후 외척과 환관 등의 세력을 억누르고 정적을 제거하기 위한 혁신 정치를 수행하는 중추 기관이었다. 그리고 그 목적이 달성된 후 정세 안정과 더불어 규장각은 정치 연구, 자문기관이 되었다. 밖으로는 청나라의 건륭(乾隆) 문화의 영향을 받아 내외 서적의 수집, 편찬 및 간행에 중심적 구실을 하여 우리 문화재 정리와 보관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