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오시_사근참에서 점심

연관목차보기

오시_사근참에서 점심

1795년 음력 윤2월 10일 오시 사근참 행궁에서 점심을 드시다.

청천평(晴川坪)에서 휴식을 취한 후 다시 행렬은 원동천(院洞川 : 지금의 의왕시 성 라자로 마을입구)을 지나
사근평(肆謹坪 : 지금의 고려병원 부근)을 거처 사근참(肆覲站 : 지금의 의왕시 고천동)을 지나
사근참행궁(肆覲站 行宮)에 도착했다. 정조임금은 먼저 사근참행궁 도착하여 시설을 점검하고 혜경궁의 가마가 도착하자
정성스럽게 맞이하고 내차로 따라 들어가 점심식사를 올리셨다.


사근참행궁에서는 가후금군과 가전별초 등의 군사들은 동구에서 좌우로 나누어 휴식하고,
선구금군과 난후금군 등은 길에서 앉아 쉬도록 하였다.

점심식사 후 정조임금께서 하교하시기를
" 빗발이 비록 그칠것 같지는 않더라도, 사근참행궁의 새로 건축한 방사(房舍)가 얕고 드러난 곳이 많아 받들어 모시고
하룻밤 지나기에 어려움이 있으며, 또 백관과 군병이 밖에서 비를 맞으니 당장 염려되는 점이 많다.
이 곳에서 화성까지의 거리가 1사(舍 : 30리)도 못되니 때 맞추어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조금 있다가 곧바로 삼취를 하달하라" 고 명하셨다.

정조임금께서 우비[雨其] 차림으로 혜경궁의 가마를 모시고 출발하셨다.

사근참의 모든 일을 맡은 당상은 경기관찰사 서유방과 장교 성봉문이 맡았고, 이로수와 장교 송대운이 낭청을 맡았다.



참고문헌 : 원행을묘정리의궤 중 "연설 편 1795년 윤 2월 초10일자"

관련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