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진목정에서 휴식

연관목차보기

    진목정에서 휴식

    1795년 음력 윤2월 10일 오후 진목정에서 휴식을 취하다.

    사근참행궁을 출발한 행렬은 미륵현(彌勒峴 : 지지대 고개, 지금의 의왕시와 수원시의 경계지점)에 이르러서는 도로가 예상외로 매우 질고 미끄러웠다.
    염려스런 마음에 정조임금께서 말에서 내려 혜경궁 앞에 나아가 문안을 여쭈셨다.

    미륵현을 넘은 행렬은 괴목정(槐木亭) 다리를 지나 용두(龍頭 : 현 노송지대 입구) 앞 길을 거쳐 잠시 후
    진목정(眞木亭 : 지금의 수원시 장안구 만석거 공원 부근)에 이르렀다. 진목정에 이르자
    총리대신 채제공(蔡齊恭)이 길 왼편에서 어가를 맞이했다. 또한 장용영 외영(外營)의 친군위(親軍衛)가 길에 늘어서서 어가를 맞이하며 고취(鼓吹)를 연주하고, 여령(女伶 : 기생)이 나와서 대기하였다.

    정조임금께서 혜경궁의 어가를 받들어 잠시 휴식을 취하며 미음다반을 혜경궁께 진어하셨다.

    미음다반은 원족유쟁반을 사용하여, 화기로 3그릇을 올렸다.
    미음 1그릇은 가을보리[秋牟] 미음이었고, 고음 1그릇의 재료는 묵은 닭·우둔·전복·양을 사용했다.
    그리고 정과 1그릇은 연근·산사·감자·유자·배·도라지·생강·모과·동아·전약으로 하였다.



    참고문헌 : 원행을묘정리의궤 중 "연설 편 1795년 윤 2월 초10일자"

    관련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