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향악정재

연관목차보기

향악정재

향발무정재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동영상

향발무는 작은 타악기를 두 손에 하나씩 들고
치면서 추는 춤이다.
무원 8명으로 구성되며,
음악은 일승월항지곡(一昇月恒之曲)를 쓴다.
고려 때부터 전해지며 조선시대의 각종 진찬·지연에서
무고와 더불어 빠지지 않는 춤이다.
조선 말기까지 전해졌으며 현재 전해지지 않는다.

향발무 정재의 여령 이름은

좌무 4명 춘운, 양대운, 운선, 용대,
우무 4명 경희, 동월, 복취, 금련이다.

관련 이미지
무고정재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동영상

궁중무용(宮中舞踊)의 하나이다.
가운데 무고라는 북을 놓고 8명의 무원(舞員)이
여러 가지 모양을 짜가며 추는 춤으로 향악정재(鄕樂呈才)에 속한다.
이 춤의 유래에 대하여 고려사(高麗史) 악지(樂志)에
고려25대 충렬왕 때 시중(侍中), 이혼(李混)이 영해에서
귀양살이를 할 때 바다 위에서 부사(浮査)를 얻어
이로써 큰 북을 만들었는데,
그 소리가 굉장히 커서 이 북을 두드리고
춤을 추기 시작한 데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조선 성종 때에는 춤추는 사람이 수효대로
북의 수효에 맞추어 4고무(四鼓舞) 8고무(八鼓舞)등으로 발전하였다.
요즘은 여덟 사람이 북 하나를 놓고 추되
4사람은 원무(元舞)라 하여 양손에 북채를 들고
시종 북을 에워싸며 북을 어르거나 두드리며
나머지 네 사람은 협무(挾舞)라 하여 삼지화(三枝花)라는
꽃 방망이를 두손에 들고 가에서 방위(方位)를 짜고 들거나 춤을 춘다.
한편 이 춤에 쓰는 북은 교방고(敎坊鼓)를 약간 작게 만든 것으로
세 기둥 위에 북통을 세로로 올려놓는다.
북 통의 둘레는 청,흥,백,흑으로 아름답게 그려져 있다.

헌선도 정재의 여령 이름은

무(舞) 춘운, 운선, 창섬, 양대운, 금련, 복취, 경희, 명금,
봉고(奉鼓)는 득선, 난화, 분단이다.

관련 이미지
선유락정재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동영상

순종 때에 이르러서 궁중의 향악정재(鄕樂呈才)로 규정 지어졌다. 곱게 단장(丹粧)한 채선(彩船)을 준비해놓고 여러 무용수들이 나누어 서서 배가 가는 모양을 하며 뱃줄을 끌고 이선가(離船歌)와 어부가(漁父歌)를 노래하며 춤을 춘다. 동기 2인이 배에 올라 닻과 돛을 잡고 여기 2인은 뱃전 좌우에서 뱃줄을 잡고 내무(內舞)하며 32인은 밖으로 외무(外舞)한다. 집사기(執事妓)의 대청분(待聽分)에 따라 징을 세 번 요란하게 치면 어부사를 병창(竝唱)하며 춤을 춘다.

여령의 이름 : 모든 기생이 참가하였다.

관련 이미지
아박무정재

궁중무용으로 타악기의 일종인 아박(牙拍)을
두 손에 넣고 박을 맞추어 대무(隊舞)하는 춤이다.

순서는 먼저 우기 2명이 좌우로 나뉘어 춤추며
나가서 꿇어앉아 아박을 들어다 놓은 다음
일어나 염수 족도하면 〈동동만기를 아뢴다.〉
무악에 맞추어 두 기녀가 〈동동사(動動詞)〉의 서구를 부른 뒤
아박을 허리에 꽂고 족도한다.〈동동정월사〉를 부른다.
이어서〈동동중기〉에 맞추어 2월사 부터 12월사 까지 노래한다.
춤은 매월 사(詞)에 따라 북향무(北向舞)·배무(背舞)·대무(對舞)·등으로 변한다.
이 춤은 고려시대 중국 송나라의 것을 본뜬 것이기도 하다.

아박무 정재의 여령 이름은

좌무 2명 춘운, 운선,
우무 2명 경희, 금련이다.

관련 이미지
학무정재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동영상

중요 무형문화재 제40호 학의 탈을 쓰고 추는
궁중무용 (宮中舞踊)의 하나이며 학춤이라고도 하며 향악정재(鄕樂呈才)에 속한다.
고려 때 발생하여 궁중행사나 나례의식 등에서 연희되었다.
조선 선종 때에는 악학궤범(樂學軌範)에 기록될 만큼 규모가 커졌고
연화대무(蓮花臺舞) · 처용무(處容舞)와 연이어 공연되는 궁중무용 (宮中舞踊)의 대작 중에 드는 춤이다.

춤은〈보허자령(步虛子令)〉의 주악에 따라
청학과 백학이 지당면(池塘板) (네모진 마루)앞에 동서로 갈라 서서 북향(北向)한다.
어미 두 마리의 학은 몸을 떨거나 부리를 부딪치는 등의 무작(無作)을 벌인 뒤
지당판(池塘板) 앞으로 가서 연통을 쪼으면 연통(蓮筒)이 열리고
두 명의 동녀(童女)가 나온다.
이에 놀란 학은 뛰어 퇴장함으로써 춤은 끝난다.
새의 탈을 쓰고 추는 춤이기에 새의 행동에 어울리는 동작과
가락을 표현하는 독특한 예술성을 지닌 춤이다.
근래에는 백학(白鶴) 혼자만의 독무(獨舞)로 추는 경우가 많으며
지당판과 연통도 생략하는 것이 통례이다.
1971년 한영숙(韓英淑)이 무형문화재(無形文化財) 보유자로 지정되었다.
궁중무용 중 대작인 학연화대처용 무합설 (鶴蓮花臺處容舞合設) 의 한 영역을
차지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학무 정재의 여령 이름은

좌무(靑鶴) 명금이고,
우무(白鶴)는 분단이다.

관련 이미지
처용무정재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동영상

가면 무용의 한부분으로 가면무용(假面舞踊)의 하나이다.
신라 헌강왕(憲康王)때 지어져 궁중나례(宮中儺禮)나
중요연례(宴禮)에 처용의 가면을 쓰고 춤추던 탈춤이다.

악학궤범(樂學軌範)에는 섣달 그믐날 (나례)에
두 번씩 처용무를 추었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전해지는데
그 격식은 다음과 같다.
5명의 무원(舞員)이 5방위에 따른
청(東)·홍(南)·황(중앙)·백(西)·흑(北)색의 옷을 각각 입고,
처용의 탈을 쓴 다음 한 사람씩 무대에 나가
한 줄로 선 채 (처용가)를 일제히 부르고,
노래가 끝나면 선 자리에서 5명이 두팔을 올렸다 내리고 서로 등져서 선다.
발돋움 춤으로 3보 전진하고 4방으로 흩어져 서로 등을 지고 추는 상배무,
왼쪽으로 돌며 추는 회무(回舞)를 마친 뒤 중무(中舞)가
4방의 무원(舞員)과 개별적으로 대무하는 오방수양수무(五方垂揚手舞)를 추며
이 춤이 처용무의 절정을 이룬다.
이어 일렬로 북향하고 봉황음(鳳凰吟)을 제창한 다음
잔도들이 곡조에 따라 낙화유수무(落花流水舞)를 추면서
한 사람씩 차례대로 오른 쪽으로 돌아 퇴장한다.

처용무 정재의 여령 이름은

처용 5명 연애, 복취, 금련, 옥혜, 명금이다.

관련 이미지
첨수무정재

영조 때에 향악정재무(鄕樂呈才)로 창작된 춤이다.
이 춤은 궁중의 외연에서만 쓰였으며 검무(劍舞)를 춤추기 전
서무(庶務) 형식으로 춤추어졌다.
연귀소(燕歸巢)·연풍대(蓮風臺)의 순으로 춤추며
손바닥만 이리저리 뒤졌다 엎었다 하면서 추는 춤이며
그저 칼을 들고 하늘거리기만 하는 춤이다.
다른 이름으로는 엽무(葉舞)라고도 한다.

첨수무 정재의 여령 이름은

첨수 4명 춘운, 운선, 금례, 복혜이다.

관련 이미지
검기무정재

신라 때의 황창랑무(黃昌郞舞)로부터 시작하였으며
민간에서 추어졌던 춤을 궁중에 도입시킨 춤이기도 하다.
조선시대 순조때 익종에 의해 궁중의 상연 종목으로 채택되었으며
한편으로는 기생과 민간에까지 알려저 유희 무용의 한 부분이 되었다.
음악을 연주하면 악사가 칼을 무대 가운데 놓고 나가면
무인들은 상대무(相對舞)를 추다가 위치를 바꾸며
상배무(相背舞)를 추다 다시 상대무(相對舞)를 추다 마주 앉아
칼을 희롱하다 다시 칼을 들고 이리저리 휘드르며 춤춘다.

검기무 정재의 여령 이름은 춘운과 운선이다.

관련 이미지
여령복식

여령은 궁중의 진연(進宴)이나 진풍정(進豊呈)같은
내연(內宴)에 참여하여 가무나 악기를 연주하던
여자 음악인으로 주로 기생이 담당하였다.
여기 나와있는 복식들은 혜경궁 홍씨의 회갑잔치에서 공연했던
여령들이 당시에 입었던 의복이나 장신구를 정리해 놓은 그림이다.
현재 조선시대 궁중 무용의 복식연구는
주로 가례도감의궤(1627-1907)나 순조(純祖)이후의 진찬의궤, 진연의궤를 이용하고 있다.

화관(花冠) : 궁중무용에서 춤추는 기생들이 썼던 관모의 하나이다.
중앙에 동자(同字) 형상을 새기고 챙에 비해 모자 부분을 높게 하였으며
여러 가지 장식물을 부착하고 비녀와 꽃들로 장식하여 화려하게 꾸몄다.

홍초상 : 상(裳)은 옛 문헌에 나타난 치마의 표현이다.
허리말기와 여밈끈이 있고 주름 잡힌 사각형의 치마폭이 있다.
상의 재료는 초이며 겉은 붉은색이며 안은 남색으로 되어있다.
길이는 신을 착용한 발을 완전히 덮고 바닥에 끌리는 정도다.

한삼(汗衫) : 궁중무용을 할 때 무동(舞童)이나 기생이 손목에 착용했던
청(靑), 황(黃), 백(白), 흑(흑)의 색동으로 만들어진 긴 소매.
상단에 주름이 잡혀져서 매듭끈 두 가락이 매달려 있다.
그 주름잡힌 부분을 팔목에 착용한다.

황초삼: 흩으로 만들어진 단삼으로 소매가 부착되어 있고
황색이며 재료는 초이다. 소매의 길이는 반 소매에 가깝다.

수대(繡帶): 단삼에 착용했던 끈(帶).
끈의 중앙에 1개, 좌우에 2개씩의 문자가 수 놓아져 있고
좌우 상단에 2가닥의 소형끈이 부착되어 있다.
이 끈은 여밈을 위한 끈이라고 생각되어진다.
착용모습은 대의 중앙부분을 앞으로 해서 뒤 허리중심에서 매는 형태임.
길이는 여미었을 때 삼의 단의 길이와 같다.

관련 이미지
동기복식

동기(童妓)는 진찬에 참가한 어린 여자 기생을 말한다.

유소(流蘇) : 춤을 추는 어린 여자 기생이 단의(丹衣) 위에 늘어뜨리던 장식품이다.
홍라(紅羅)나 자색의 초(?)로 만들어져 금화문을 박아
여덟 가락을 늘어뜨리며 끈은 홍색 초(?)로 만들었다.
이것을 합립에 드리우는 술장식이거나 머리에 드리우는 댕기로 보기도 한다.

합립(蛤笠) : 연화대 춤을 출때에 어린 여자 기생이 쓰던 방울 달린 모자다.
가느다란 죽으로 망을 하여 만들고 종이를 바르고
거죽은 남초(藍?)를 바름. 또 홍초(紅?)꼭지를 쓰되 꼭지 밑은 홍초와 남초를 잘라 꽃을 만들어 통에 붙인다.
네 면이 버티는 기둥과 가도 또한 홍초를 바르며 모두 금빛깔의 꽃무늬를 찍는다.
안은 홍초를 바르고 좌우에는 금방울을 달고 안에 홍초의 끈을 다는 데,
여기에 금빛깔의 꽃무늬를 찍는다.
여기에 합립을 착용하였을 때 얼굴에서 어깨 길이까지
길게 드리워진 4가닥의 끈이 있고 그 끈에는 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모자 좌우에 방울을 달아 움직일 때마다 소리가 난다.

황홍장미(黃紅薔薇) : 흰 기러기의 날개깃을 익혀 녹밀을 물들여 잎사귀로 삼아
바퀴살 같이하여 안으로 구부리고 그 위에 비단 꽃을 놓아 만든 머리 장식품이다.
하나는 노란색이고 하나는 붉은색이다.

금화라대(金花羅帶) : 비단으로 만들어진 끈으로 표면에 금화문이 박혀있다.
여미는 매듭이 뒤로 되어 있고 늘어진 길이는 상의의 길이와 같다.

단의(丹衣): 어린 기생이 무대에 설 때 입는 겉옷이다.
홍색의 사(斜) 또는 나(羅)로 만들며 홍색모시로 안을 넣고 앞자락보다 뒷자락이 길다.
목은 둥글고 소매와 좌우 겨드랑이에는 남색이나 녹색 비단을 다는데 소매통이 좁다.

홍라상(紅羅裳) : 홍색의 나(羅)로 만든 치마다.
나(羅)는 삼국시대부터 사용된 문양이 성글고 얇은 비단을 말한다.

홍초말군(紅?襪裙): 어린 여자기생이 무대에서 입는 아래옷으로
발목 부분에 주름이 잡혀져 있는 통이 넓은 바지이다.
허리말기와 끈이 있고 이 허리말기에 주름이 잡힌 바지가 부착되어 있는 치마바지의 형태이다.
바지 귀가 갈라지고 걸치는 끈이 어깨에 달려있다.
붉은 색이며 재료는 초를 쓰고있다.

관련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