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기치(깃발)

연관목차보기

기치(깃발)

깃발의 종류와 모양과 의미

군대에서 사용하는 깃발은 주장이 사용하는 대기와 고초기, 각 군영을 구별하는 문기와 각기, 각종 신호와 명령을 뜻하는 금고기, 표미기, 당보기, 청도기, 인기 등이 있었다.

참고문헌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만기요람, 병학지남연의

대기(대오방기:大五方旗)

주장(主將)이 사용하는 정기(正旗)로 대오방기를 말한다. 대오방기는 다음과 같다. 청룡기(靑龍旗:동쪽), 백호기(白虎旗:서쪽), 주작기(朱雀旗:남쪽), 현무기(玄武旗:북쪽), 등사기(?蛇旗:중앙)이다. 깃발의 중앙에는 각각 용,범,봉황,거북,뱀을 그렸는데 용은 솟구쳐 오름을 취하고 범은 사나움을, 새는 신속히 날음을,거북은 단단한 껍질이 있으므로 적을 잘 막음을 상징하고, 뱀은 사람을 보면 즉시 피하므로 해로움을 잘 피함을 상징하여 이를 병사들이 잘 본받게 하기 위함이다. 바탕색은 각 방위의 색깔을 따르며 기폭의 가장자리는 바탕색을 상생하는 색깔을 쓴다. 영두(瓔頭),주락(珠絡),치미(雉尾)가 있다. 깃발은 사방 5자,깃대 길이는 15자이다. 문 밖에 세워 소속한 모든 부대들을 통솔,지휘하는 데 쓴다.

참고문헌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만기요람, 병학지남연의

고초기(鼓招旗)

고초기는 대오방기와 짝을 이루는 깃발로 문 안쪽에 세워 내외의 표시로 삼았다. 방위에 따라 다섯 곳에 하나씩 세워 행로를 가르거나 합치는 신호로 사용한다. 야간에는 등불을 달기 때문에 고조기(高照旗)라고 한다. 바탕색은 각 방위의 색깔에 따라 남, 백, 홍,흑, 황을 썼으며 팔괘(八卦)를 그렸고 불꽃과 꼬리부분은 상생하는 색깔을 썼다. 깃발은 1장 2자, 깃대의 길이는 1장 6자이며 영두,주락,치미가 있다.

참고문헌 : 조선 후기 병서와 전법의 연구(노영구,2000)

신기(神旗)

중형(中形)의 오방기로, 각 방위에 해당하는 말을 탄 신장(神將)을 그려 넣었다. 남신기, 백신기, 홍신기, 흑신기, 황신기 5가지가 있다. 쓰임은 대오방기와 비슷하다. 남 신기는 청색바탕에 가장자리와 불꽂을 검은색으로, 백신기는 흰색 바탕에 가장자리와 불꽂은 황색으로, 홍신기는 적색 바탕에 청색가장자리와 불꽂을, 흑신기는 흑색 바탕에 가장자리와 불꽂을 백색으로, 황신기는 황색 바탕에 가장자리와 불꽂은 적색으로 하였다. 깃대의 높이는 1장 5자. 영두, 주락, 치미가 있다.

참고문헌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만기요람

문기(門旗)

각 군영의 문 밖에 세워 문을 표시하고 출입을 단속할 때 쓰던 기이다.
오방의 색깔에 따라 각각 2개씩 마련하여 모두 10개이다. 바탕색은 방위의 색깔을 따르며, 중앙에 익호(날개 달린 범)을 그렸고, 가장자리는 모두 황색으로 하였다. 깃발은 사방 5자이고 깃대의 길이는 12자이며, 끝에 쇠칼날을 꽂는다. 영두, 주락이 있다.

참고문헌 : "무예도보통지와 마상 무예" 정조대의 예술과 과학(노영구,2000)

깃발신호 방법

오방기와 고초기로 신호하는 방법은 깃발을 하나 세우는 것을 입(立)이라 하는데 이는 어느 진영이 깃발을 따라 명령을 듣거나 또는 어느 수(手)가 무예를 비교하는 명령을 들으라는 신호이다. 징을 울리고 깃발을 눕히는 것은 명령에 따라 시행하라는 신호. 깃발을 아래로 내렸다가 다시 올려 앞을 가리키는 것을 점(點)이라 하며 이는 가리키는 방향으로 가라는 신호이다. 깃발을 왼쪽으로 휘저음은 명령에 따라 시행하라는 신호. 깃발을 눕힘(언:偃)은 일체의 깃발을 눕히라는 신호이다. 깃발을 들어올림은 일체의 깃발을 들어올리라는 신호이다. 응(應)함은 일체의 깃발을 사용 하라는 신호이며, 깃발을 펼침은 명령을 이어 전달하여 시행하라는 신호이다.

각기(角旗)

군영에서 방위를 표시할 때 쓰던 기로, 수효는 8개이며,각각 방위를 따라 네 모퉁이를 표시하며 4각(서북각, 서남각, 동북각, 동남각)의 표면에 세운다. 깃발은 사방 4자이며, 색깔은 동남쪽의 각(모퉁이)의 경우 위가 청색이고 아래가 홍색으로 나머지 각도 이와 같은 방식으로 만든다. 깃대의 높이는 1장 2자이며 끝에 쇠칼날이 있고,영두,주락이 있다.

참고문헌 : 조선 후기 병서와 전법의 연구(노영구,2000)

금고기(金鼓旗)

징과 북을 인도하는 기로써 모든 취타수(吹打手)들이 앉거나 일어나는 것과 전진하거나 멈추는 것을 지휘하는 데 사용한다. 두 곳에 세운다. 바탕은 황색이고 가장자리는 홍색이며 '금고' 두 자를 쓴다. 기는 사방 5자이며 깃대의 높이는 1장 2자이며 영두, 주락, 치미가 있다.

참고문헌 : 병학지남연의

표미기(豹尾旗)

일정한 자리에 세워두고 함부로 엿보거나 제멋대로 출입하지 못하게 할 때 사용하던 기이다.이를 어기면 지위의 고하를 막론하고 군법으로 벌을 주었다. 비단을 잘라 표범의 꼬리가 두 구비로 꺾어진 모양으로 만들었으며, 길이는 7자이며, 깃대의 높이는 9자이다. 영두, 주락, 치미가 있다.

참고문헌 : 조선 후기 병서와 전법의 연구(노영구,2000)

당보기(塘報旗)

멀리 망을 보아 경계를 알리기 위해 사용했던 기이다 .적군이 맹렬히 공격해 오면 깃발을 계속하여 흔들며, 공세가 강하지 않으면 깃발을 약간 아래로 내렸다가 다시 올릴 뿐이다. 적의 군세가 많고 강성하면 온몸을 돌려 깃발을 휘저으며, 무사하면 깃발을 세 번 휘두르고 세 번 거둔 다음 다시 펼치지 않는다. 깃발은 사방 1자이며 색깔은 그림이 없는 황색이다. 깃대의 길이는 9자이며 위에 날카로운 창을 단다.

참고문헌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만기요람, 병학지남연의

청도기(淸道旗)

행군할 때 군의 선두에 잡고 가게 하여 부대를 인도하는 역할을 한다. 훈련할 때에는 호적(새납, 태평소)을 불면서 나란히 말머리에 잡고 가서 장관(將官)과 기대총(旗隊總)을 인도하여 장대(將臺)로 가서 명령을 전달 받고 ,이것이 끝나면 다시 장관과 기대총을 인도하여 진영으로 되돌아온다. 깃발은 사방 4자, 깃대의 길이는 8자이며 바탕은 남색이고 가장자리는 홍색이며 나무로 만든 호로(葫蘆)에 구름 모양의 쇠칼날을 단다.

참고문헌 : 조선 후기 병서와 전법의 연구(노영구,2000)

인기(認旗)

주장이 깃발 아래에서 각 담당관에게 상황을 보고 받고 명령할 때 사용하던 기이다. 이 깃발을 흔들어 지휘관을 소집 명령을 하달하고 난 뒤 한 번 휘둘러 지휘관들을 원래 대오(隊伍)로 돌아가게 한다. 군 전체에 명령을 내릴 때에는 파총 이하가 모두 인기를 사용하여 명령을 전달했다. 깃발의 크기는 1자 5치로, 바탕색과 가장자리색은 군영이나 사령관의 지위에 따라 색깔을 달리해서 사용한다. 깃대의 높이는 1장 9자이며 꼬리에 오색의 띠 25개를 다는데 띠의 길이는 2자 5치이며, 띠의 머리에 붉은 실과 치미(꿩의 꼬리)를 달았다.

참고문헌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만기요람

깃발의 색깔과 역할

깃발의 색깔은 5가지로 나눌 수 있다. 남(청), 백, 홍, 흑, 황, 각 깃발의 색깔은 5방위를 나타내어 각 영(營)의 위치를 나타낸다. 남기는 동쪽, 왼쪽에 속해 좌영(左營)이 사용하며 백기(白旗)는 서쪽, 오른쪽에 속해 우영(右營)이 사용하고, 홍기(紅旗)는 남쪽, 앞쪽에 해당하여 전영(前營)이 사용하고, 흑기(黑旗)는 북쪽, 뒤에 속하여 후영(後營)이 사용하고, 황기(黃旗)는 중앙에 속하여 중영(中營)이 사용한다.

깃발의 움직이는 모양과 의미

.입(立):깃발을 꽂아 놓은 것
.언(偃):깃발을 뉘어 놓은 것
.점(點):깃발을 어느 방향을 가리키는 것인데,이 때 깃발을 땅에 닿게 하지 않고 다시 일으킨다.
.마(磨):깃발을 흔드는 것
.지(指):깃발로 어느 방향을 가리키는 것인데, 점과의 차이는 깃발을 땅에 닿게 한 뒤 다시 일으키지 않는 것이다.

참고문헌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만기요람, 병학지남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