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정재

연관목차보기

정재

향악정재
향악정재의 특징

우리 나라의 궁중무용으로,
당악정재의 대칭으로 우리나라 전통 궁중무용에 붙인 이름이다.

[고려사] 악지 권25 속악조에는 전통적 궁중무로서
[정읍(井邑)].[동동(動動)].[무애(無碍)]의 세 가지만 소개되어 있으나,
이 밖에 [처용무] 등 삼국 이래 전승되어 온 많은 춤과
조선 초기 또는 조선 말기에 창작된 전통춤들이 향악정재에 속한다.

조선 초기에 창작된 향악 정재로는 [악학궤범]에 기록된
[보태평(保太平)].[정대업(定大業)].[봉래의(鳳來儀)].[향발무].[학무(鶴舞)].
[교방가요(敎坊歌謠)].[문덕곡(文德曲)]과 [검기무(劍器舞)].[첨수무(尖袖舞)].
[공막무(公莫舞)].광수무(廣袖舞)].[선유락(船遊樂)].[초무(初舞)] 등을 들 수 있다.

순조 이후 조선 말기의 향악 정재로는 [가인전목단(佳人剪牧丹)].[경풍도(慶豊圖)].
[고구려무(高句麗舞)].[관동무(關東舞)].[만수무(萬壽舞)].[망선문(望仙門)].
[무산향(舞山香)].[박접무(撲蝶舞)].[보상무(寶相舞)].[사선무(四仙舞)].
[침향춘(沈香春)].[영지무(影池舞)].[첩승무(疊勝舞)].[춘광호(春光好)].
[춘대옥촉(春臺玉燭)].[춘앵전].[향령무(響鈴舞)].[헌천화(獻天花)]등과

고종 때의 [사자무(獅子舞)]와 [향장무(項莊舞)] 등이 있다.

향악정재는 당악정재와 같은 격식을 갖추지 않고 음악이 울리면
죽간자(竹竿子)의 인도없이 바로 무대로 나아가 엎드려 절하고
일어나서 춤추며

당악정재에서 하는 앞뒤 구호(口號)와 치어(致語)가 없다.
또 우리말로 된 노래를 부르고 다시 춤추다가
끝날 때는 엎드려 절하고 일어나서 퇴장한다.

그러나 조선 말기에 가면 배면복의 형식이 흐려지고
노래도 오언이나 칠언의 한시를 부르며
당악정재도 죽간자만 남아 서로의 크게 구별되는 특징이 사라진다.

양로연

노인을 우대하여 베푸는 연향이다. 서울에서는 왕가 중궁이 몸소 연향에 나아가고, 지방에서는 수령이 노인에게 연향을 베풀므로써, 노인에 대한 공경을 실천하였다. 양로연은 귀천을 따지지 않고 노인을 공경하는 것이므로, 세종14년(1432)에 양로연 의주(儀註)를 만들 때 천인들도 연향에 참석하도록 배려하였다.



참고문헌 : 세종실록 권57, 23b1-7

보태평(保太平)

1447년에 세종이 직접 지은 악무(樂舞)이다.


세종 때의 보태평은 11곡으로, 1463년(세조9)에
최항으로 하여금 그 가사를 줄이게 하고
곡조도 줄여 조(調)를 바꾸어 1464년 정월부터 종묘제례악으로 채택되었다.

정대업(定大業)

1447년 세종이 [보태평]과 아울러
조종(朝宗)의 무공을 찬미하기 위하여 지은 악무이다.

세종 때는 15곡으로 되어 있었으나,
1463년 최항이 가사를 줄이고 곡도 줄이는 동시에
곡수도 11곡으로 하였다.
11곡으로 줄인 이유는 회례악무로 쓰기 위하여 지은 [보태평]과
[정대업]을 종묘제례악무로 채택하기 위한 것이다.

[정대업]은 무무(武舞)로서 육일무(六佾舞)였다.

[악학궤범]에 의하면, 곡진(曲陣).직진(直陣).예진(銳陣).원진(圓陣).방진(方陣) 등
진범에 의하여 각종 의물(儀物)을 든 35명이 동, 남, 서쪽에 도열한 가운데
36명이 칼, 창, 활 등을 들고 춤추었다.

이와 같이 진법에 따라 추던 정대업은 조선 말기에 변모하였고,
그 무보는 국립국악원 소장 [시용무보(時用舞譜)]에 전한다.

봉래의(鳳來儀)

조선 초기에 창제된 정재(呈才)를 위한 무용음악의 하나이다.
세종 대왕의 태조(太祖) 창업의 공덕을 경송(敬頌)하여
친히 지은 춤으로 흔히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를 창사(唱詞)로 부른다.

형식은 전인자, 진구호(進口號), 여민락(與民樂), 치화평(致和平)
취풍형(醉豊亨), 후인자(後引子), 퇴구호(退口號)로 구성된다.

전인자는 전주곡(前奏曲), 후인자는 후주곡(後奏曲)에 해당하며
진구호와 퇴구호는 춤의 앞뒤에서 죽간자(竹竿子)가 부르는 구호(口號)이고
나머지는 무원(舞員)이 부르는 노래이다.

교방가요(敎坊歌謠)

[악학궤범]에는 향악정재의 하나로 되어 있다.
환궁하는 대가(大駕:임금의 행차)의 행로에서 베푸는
오락적인 행사의 한 가지로 특정한 춤의 이름은 아니다.

문덕곡(文德曲)

향악정재로 되어 있으나 그 음악은 당악정재인 소포구락령(小抛毬樂令)을 연주한다.
춤이라기보다는 태조의 문덕을 칭송한
개언로장(開言路章). 보공신장(保功臣章).
정경계장(正經界章). 정례악장(定禮樂章) 등 노래가 중신이 되고 있다.
조선 말기에는 전하지 않는다.

공막무(公莫舞)

영조(1724∼1772)때에 향악정재(鄕樂呈才)로 창작된 춤이다.


이는 칼을 든 다음 추는 춤이며 궁중의 내연에서 춤추었으며
첨수무(尖袖舞)와 같이 두 명이 마주앉거나 서서 추는 춤이다.


춤의 내용은 항장 검무에서 연유된 춤이며 순조 때에 의하면
상투처럼 만든 모자를 쓰고 패랭이 꽃을 그린 전복(戰服)을 입고
각각 칼 두자루씩 쥐고 춤추었다고 한다.

광수무(廣袖舞)

고려 때 궁중에서 연행되던 향악정재무이다.

소매가 넓은 옷을 입고 2명의 무원이
"풍경곡"에 맞추어 춤춘다. 숙종 이후 1901년 무렵까지 계속 상연되었다.

초무(初舞)

숙종45년에 향악정재(鄕樂呈才)로 창작되었으며
이 춤은 창사(唱詞)가 없어 "태평춘지곡(太平春之曲)"에 맞추어 춤춘다.


두 명의 무용수가 발구름 동작을 하며 나가 섰다가
북소리에 따라 손을 이마에 번갈아 가며 대고 춤을 추고
손을 여미고 발구름 동작을 하며 물러나는 춤이다.

가인전목단(佳人剪牧丹)

순조 때 예제로 쓰였다고 문헌에 나와 있다.
가인전목단(佳人剪牧丹)은 궁중무용이기도 하지만
이 춤은 순조 때 세자가 송나라의 모란꺽기춤을 본받아
새로 창작된 춤이다.

모란꺽기춤 이라고 모란 꽃가지와 한삼자락을 날리며 추는
민간 무용이기도하다.

8명 혹은 12명의 무용수들이 모란꽃을 꺽어 들고 즐기는 춤이다.
모란꽃의 항아리 주위에 원을 그리며 춤을 추며
상배무(相背舞)에서 상대무(相對舞)로 추다
꽃을 희롱하는데 "함령지곡(咸寧之曲)"에 맞추어 창사(唱詞)를 부른다.
어깨를 맞대기도 하다 처음대열로 돌아가서 춤추고 물러나면 춤도 끝난다.

경풍도(慶豊圖)

조선 순조 28년 때에 창작된 춤이라 보여진다.
이 춤은 풍년을 경축하는 춤으로서
민간에서 시작하여 궁중무용으로 도입한 춤이며
다른 정재무와 그 형식이 같다.

다섯 명의 무용수가 풍년 노래를 부른 다음
선모(仙母)와 무용수가 춤을 추며
마지막 단락에서 선모 뒤에 다섯 명의 무용수가 상대무(相對舞)를 하고
나왔다 들어갔다하며 춤을 추며 선모를 중앙에 두고
원을 돌며 춤을 춘다.
다시 처음 대열로 돌아가 손을 여미면서 발구름 동작으로 물러나면
끝이 난다.

내용은 풍년을 기원하는 춤으로 현재는 전하지 않는다.

봉수당진찬의 특징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인 진찬은 7작의 작헌례와 진찬, 진화 등의 절차와 11가지 정재가 상영되었다. 이는 왕, 왕대비, 대왕대비의 탄일에 행하던 진표리(進表裏)보다 성대하며, 의식절차는 국왕의 기로소입사, 망오, 망육, 대왕대비의 칠순, 왕대비의 망오 때에 설행되던 진찬이나 진연의 경우와 별다른 차이가 없다.
그러나 봉수당 진찬은 내연과 외연의 구별없이 한 차례 행해진 점에서 다르다. 여관, 여집사, 여령 등에 의하여 의식이 진행되고 여기가 정재를 담당함으로써 내연의 형식을 취하는 한편 내외명부, 의빈척신(儀賓戚臣)과 함께 내외빈이 참례하여 외연의 형식을 아울러 취하고 있다. 또 주악을 담당하던 악대도 전정고취를 쓰는 점에서 특이하다. 이는 회갑연이 궐 밖의 화성에서 행해진 까닭에 악기의 운반이 쉽지 않은 편종, 편경, 건고 등의 아악기와 가야금, 거문고 등의 현악기를 사용하기 어려웠고, 혜경궁 홍씨가 대왕대비의 신분이 아닌 관계로 악대의 사용에 차등을 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고구려무(高句麗舞)

수나라의 춤의 영향을 받아 창작되었으며
조선 순조 때에 창작된 궁중무이다.

고구려에 관한 옛 시를 창사(唱詞)로 부름으로써
옛날을 회상하게 된 춤이다.

여섯 명의 무용수가 손을 여미고 발구름 동작을 하면서
등장하여 창사(唱詞)를 부른다.

그 다음 서로 마주 서서 춤을 춘다.

이 형식은 엽무(葉舞)와 같으며 동작은 정재무와 같이
상대무(相對舞), 상배무(相背舞), 회수무를 추면서 나왔다 들어갔다 반복한다.

관동무(關東舞)

헌종 때 진찬의궤(進饌儀軌)에 처음으로 기록되어진 향악정재(鄕樂呈才)이다.

춤의 내용은 "관동별곡(關東別曲)"과 비슷하며
관동산수의 아름다움을 가무로 만든 것이다.

8명의 무용수가 반으로 나누어서 들어갔다 나왔다
또는 빙빙 돌면서 춤춘다.
동작은 다른 정재무와 흡사하다.

만수무(萬壽舞)

순조 때의 향약정재(鄕樂呈才)이며
족자 일인과 원무(圓舞) 오인으로 구성된 향악이다.

춤의 내용은 봉건 왕조의 만수무강을 축하드리는 춤이며
[헌선도(獻仙桃)]를 모방한 춤이기도 하다.

족자 1인이 발구름을 하며 앞으로 나가면
그 후 창사(唱詞)를 부른다.
창사가 끝나면 선모와 무용수들이 손을 흔들면서 발구름을 한다.

망선문(望仙門)

순조 연간에 제작된 춤으로 봉작선(奉雀扇) 4인,
집당무(執撞舞) 2인으로 구성되었으며

음악은 향당 교주에 따라 봉작선(奉雀扇) 4인에 이어
집당(執撞) 2인이 나가면,
작선은 곧바로 문을 지으며 상대무(相對舞), 상배무(相背舞),
좌선무(左旋舞), 우선무(右旋舞)등을 되풀이한다.

순조 28년 진작(進爵)에 예제의 창사에 실려 있다.

무산향(舞山香)

순조 28년때 예조로 쓰이던 향악정재(鄕樂呈才)로 창작된 춤이다.

대모반(玳瑁盤) 위에서 춤추는 독무(獨舞)이며
이 춤은 무동만이 춤추게 하였다.

형식은 「춘앵무」와 비슷한 점이 많다.
손을 여미고 발구름을 하며 대모반(玳瑁盤) 중앙에 들어서면
창사(唱詞)를 부른다.
창사가 끝나면 뿌리치면서 춤추거나 회선(回旋)·족도(足蹈)등 다른 정재무와 같다.

박접무 (撲蝶舞)

이 춤은 순조 연간에 제작된 것으로
동왕 28년(1828) 진작의궤(進爵儀軌)에
이 춤에 대한 무복(舞服)이 소개되어 있으나
확실한 연대와 창작자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6명의 무용수가 "함녕지곡(咸寧之曲)", "만정방(滿廷芳)" 의
두 곡조의 반주에 춤을 춘다.

춤의 복장에는 범나비가 그려져 있으며
내용도 범나비의 형상을 주제로 한 것이다.

6명의 무용수가 상대무(相對舞)하고 빙글빙글 돌기도 하다가
남쪽과 북쪽을 향하여 춤추고 줄을 지어 춤을 추다
다시 상대무(相對舞)를 춘다.

북쪽을 향하여 춤을 추다 손을 여미고 물러나면 춤도 끝을 맺는다.

보상무 (寶相舞)

이조 말기 순조 때에 새로 창작된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이며
이는 보상반(寶相盤)이라는 둥근 상 옆에 꽃을 받들어 쥔 무녀와
글발을 받는 무녀 둘이 보상을 향하여 마주서고 춤을 추는 무녀들은
세 줄로 나누어 서서 춤을 춘다.

이 춤의 절차는 「포구락(抛毬樂)」 춤의 절차와 같다.

사선무 (四仙舞)

순조 때에 상연된 향악정재무이다.
춤의 내용은 영랑(永郞), 안상(安祥), 남석행(南石行), 술랑(述郞)이
조선의 수려한 산수를 다니며 놀다가 창작한 것으로
금강산의 무선대에서 취무(醉舞)하였다는 전설에 근거하여
태평성대(太平聖代)의 내용을 가무(歌舞)한 것이다.

침향춘(沈香春)

순조 때 창작된 향악정재무이다.
구성은 가인전목단(佳人剪牧丹)과 비슷하다.
봄의 향기를 짙게 풍기는 춤이기도 하다.

무녀들이 모란 꽃병을 둘러싸서 추는 춤이다.
심향산은 판으로 산을 만들고 앞뒷면에는 봉우리를 가목으로 새겨 붙인다.
철, 탑, 승불, 사슴 등을 잡상으로 산 모양에 색칠을 한다.

앞면에는 연못을 만들고, 좌우 복도에는 꽃병을 설치하며,
구슬을 단 모란을 꽂고, 그 안에 큰 연꽃 등을 설치하고
그 밑에 4개의 바퀴를 달아 굴러다닐 수 있게 하였다.

영지무 (影池舞)

순조 때에 창작된 춤으로 향악정재(鄕樂呈才)이다.
선녀의 그림자가 비친 것을 망학대무에서 바라보았다는
이야기에서부터 그 내용을 이루고 있다.

6명의 무용수가 영지를 가운데 두고 각각 3명식 나누어서
영지의 앞뒤에 서서 추는 춤이다.

궁중무용의 쇠퇴기로 인하여 크게 보급되지 못하였지만
무대 규모와 형식면에서 화려하다.
하지만 예술적 가치는 그리 크지는 못하다.

춘광호 (春光好)

순조 때부터 상연된 향악정재무이다.
부왕(父王)을 기쁘게 해주기 위하여 창제되었다.

무원(舞員)6명이 북쪽에 둘, 남쪽에 둘, 동쪽에 한 사람,
서쪽에 한 사람씩 서서 봄처럼 화사한 춤사위를 벌인다.

내용은 봄의 따스한 햇살이 궁궐에 비추어 즐겁다는 것을 노래와
춤으로 만든 것이다.

춤은 "풍경지곡(豊慶之曲)"에 맞추어 춤춘다.

6명의 무용수로 이루어 졌으며 북쪽에 2명과
남쪽에 2명 동과서에 각 1명식 퍼져서 춤을 춘다.
무보는 「심향춘」의 무보(舞譜)와 같다.

첩승무(疊勝舞)

조선 순조28년 때에 창작된 향악정재무이다.
이 춤은 노래가 중심으로 되어졌으며 포구락(抛毬樂)을 모방한 춤이기도 하다.

"태평춘지곡(太平春之曲)"을 연주하면 무녀6명이 춤추며
1첩부터 10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약간식 춤사위를 바꾸어가며 춤춘다.

춘대옥촉(春臺玉燭)

궁중무용(宮中舞踊)의 하나이다.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막무로 원무(元舞) 4명,
집당(執幢) 2명으로 구성된다.

먼저 음악이 연주되면 악사가 무동(舞童)에게
윤대(輪臺)를 돌려 전내(殿內)에 놓고 나오게 한다.

이어 박(拍)의 신호에 따라 원무 4명은 보등(寶燈)을 들고
윤대의 둘레에 벌여 서고 집당 2명은 운대의 동서로 각각 자리하여 춤춘다.

춘앵전(春鶯?)

조선 순조(純祖)28년(1828) 때 효명세자(孝明世子) 익종이 창작한 춤이다.

익종이 버드나무의 꾀꼬리 소리를 듣고 창작한 무용이다.

손종숙왕후(純宗肅皇后)의 보령(寶齡) 40세를 경축하기 위해 만든 것이기도 하다.

길이 6자의 화문석 위에서 춤추며
그 춤의 율동이 매우 아름답고 고전적 독무(獨舞)현상의 높은 기교를
잘 나타내고 있다.

특히 화전태는 흰 이를 보여 곱게 웃음짓는 미롱(媚弄)으로서
이 춤의 백미이다.

반주음악은 평조회상(平調會相) 이다.

향령무 (響鈴舞)

순조 때에 와서 민간에서 추던 춤을
향악정재(鄕樂呈才)로 격식을 갖추어 재편성한 춤이다.

두 손에 방울을 흔들고 뿌리치면서 추는 춤이다.

춤의 특징은 좌우로 한번씩 같은 동작을 두 번 반복한다는 것이다.
마지막에는 손을 여미고 발구름 동작으로 물러나면서 끝난다.

헌천화 (獻天花)

조선 순조 때에 알려지고 있는 향악정재(鄕樂呈才)이다.

이 춤은 하늘에 핀 꽃을 선녀가 뿌렸다는 이야기를
춤으로 형상화한 무용이다.

선모 1명, 무용수 2명으로 구성되었으며
당악정재(唐樂呈才)인「헌선도(獻仙桃)」와 비슷한 동작으로 되어 있다.

사자무

궁중무용(宮中舞踊)의 하나이다.

조선 순조 때 창작된 향막무로 원무(元舞) 4명,
집당(執幢) 2명으로 구성된다.

먼저 음악이 연주되면 악사가 무동(舞童)에게
윤대(輪臺)를 돌려 전내(殿內)에 놓고 나오게 한다.

이어 박(拍)의 신호에 따라 원무 4명은
보등(寶燈)을 들고 윤대의 둘레에 벌여 서고
집당 2명은 운대의 동서로 각각 자리하여 춤춘다.

향장무(項莊舞)

본래 평안남도 산천의 잡극이었던 무극(舞劇)을
1873년 고종 때 궁중에 들여와 연례무(宴禮舞)로 하였다.

중국 진말에 나라가 어지러워지자 항우와 유방은
서로 우위를 차지하려고 암투하던 차
홍문에서 연례를 갖게 되는데 ,
이 때 항우의 조카 항장(項莊)은 검무를 추다가
유방(劉邦)을 죽이려 하였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항장무는 이 홍문연의 이야기를 무극화한 것이다.
음악은 반드시〈대취타(大吹打)〉를 쓴다.

당악정재
당악정재(唐樂呈才)의 특징

향악정재(鄕樂呈才)에 대응하는 말이며
신라 이후 고려에 걸쳐 유입된 당나라의 음악 ·무용을
기존의 음악 ·무용과 구분하기 위하여 붙인 이름이다.

당악(唐樂)이 그러하듯 당악정재도 당나라의 무용과
송나라의 무용을 일괄하여 부르는 말이다.

당악정재가 상연된 최초의 기록은 1073년(문종 27)의 일이다.
이들 춤은 [고려사]악지에 전해진 경위와
[헌선도(獻仙桃)].[수연장(壽延長)].[오양선(五羊仙)].[포구락(抛毬樂)].
[연화대(蓮花臺)] 등 5가지 춤의 무보(舞譜)가 전해진다.

조선 초기에 창작되거나 재연된 당악정재로는
금척(金尺;夢金尺)].[수보록(受寶록)].[근천정(勤天庭)].[수명명(受明命)].
[하황은(河皇恩)].[하성조(賀聖朝)].[성택(聖澤)]과
[육화대(六花臺)].곡파(曲破)]가 있다.

조선 말기에는 [장생보연지무 (長生寶宴之舞 )].[연백복지무(演百福之舞)].
[제수창(帝壽昌)].[최화무(催花舞)]가 있다.

당악정재는 구성에 있어서 죽간자. 구호. 치어가 반드시 수반되며,
당악반주에 한문가사를 노래한다.

또 무대 좌우에 의장대(儀仗隊)가 각각 도열하여 위의를 갖추는 점이 특징이다.
그러나 조선 후기로 가면서 향악정재(鄕樂呈才)라고 하면서도
당악을 연주하는 경우가 있었으며 춤사위도 별다른 구별 없이
혼용되고 있는 상태로 변천되었다.

죽간자 외에 구호(口號), 치어(致詞)
또한 조선후기에는 대부분 쓰지 않았으며
이 시기에 당악정재(唐樂呈才)로 창작된 무용은
사실상 향악정재(鄕樂呈才)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변모하였다.

죽간자(竹竿子)

당악정재가 진행되는 동안 춤이 출퇴장할 때
선두에 서서 인도하는 구실을 하는 의물(儀物)로,
죽간자는 향악정재에는 없고 당악정재에만 있다.

이것이 외견상으로 나타나는 당악정재의 특징 중 하나이다.

죽간자를 든 사람이 당악정재에서 무원(舞員)들을 이끌고 나와
치어 또는 구호의 이름으로 사륙병려체로 된
치하(致賀)의 내용으로 된 시를 아뢰고
양편으로 물러나면서 춤이 시작된다.

춤이 다 끝나면 죽간자가 다시 무원 앞으로 나와
치어를 한 다음 무원을 이끌고 퇴장한다.

구호(口號)와 치어(致詞)

구호는 찰언사귀(七言四句)의 시 일장으로 되어 있고,
치어나 치사는 치하하는 말로 대개 사륙병려체로 되어 있었다.

둘 다 송축하는 내용이며, 원래 창(唱)을 하지 않고 염(念),
즉 소리내어 낭송하던 것이다.

그러나 [고려사]악지에 보면 구호와 치어의 구분에 혼돈을 일으키고,
조선시대에는 더욱 변화하여 말기에는 구호. 치어. 창사(唱詞)의 구분이
거의 없어지게 된다.

연백복지무(演百福之舞)

순조29년 익종의 신제악장과 함께 창제된 정재이다.
죽간자(竹竿子) · 구호(口號) · 치어(致詞)의 형식을 갖추고 있으므로
당악정재(唐樂呈才)로 인정된다.


춤의 내용은 군왕의 덕화가 융성함과 복록이 무강함을
기원하는 내용의 춤이다.


이 춤은 팔수무· 화관무 ·사우무(四隅舞)· 오방무(五方舞) ·
회선무(回旋舞)· 번수무(飜袖舞) 등의 춤사위를 다양하게 추었으며,


음악은 처음과 마지막에는 "보허자령(步虛子令)"을
가운데는 "향당교주(鄕唐交奏)"를 쓰고 있다.

제수창(帝壽昌)

순조29년 (1828)에 쓰이던 춤이며
군왕의 성수무강을 송축하기 위한 내용이다.


음악은 "보허자령 (축천보지곡 : 祝天湺之曲)"과
"향당교주 (鄕唐交奏)"를 쓰고 있다.

장생보연지무(長生寶宴之舞)

1829년(순조29) 익종이 중국 송대(宋代)의 기성절에 쓰던
《장생보연지악 (長生寶宴之樂) 》의 이름을 빌어 예제 하였다.


무원은 죽간자(竹竿子) 2명과 원무(元舞) 5명으로 구성되는데
50여 종의 궁중무용(宮中舞踊) 중 대형의 변화가 가장 많고
화려한 춤으로 꼽히고 있다.


죽간자(竹竿子)가 나아가 [아름다운 해가 길고 길다.]
[즐거운 잔치가 보연에 열렸다.]라는 선구호로 개창한다.


이어 선모가 공손히
[우리 전하의 한결 같은 덕이 능히 하늘이 주신 수를 누릴 것이다.] 라는
치어(致詞)를 부르고 나머지 4명이 원무와
[바다에 뜨는 해가 먼저 붉다.]로 시작되는 미전사(尾前詞)와
[궁중 궁궐 봄빛은 짙은데 반도의 잔치던가.]로 시작되는
미후사(尾後詞)를 부른다.


끝나면 제1변 상대무(相對舞)로부터 수수무(垂手舞), 산작화무(散作花舞),
삼전무(三轉舞), 오방무(五方舞), 대전무(大轉舞), 사선무(四仙舞),
회선무(回旋舞), 복열무(復列舞)의 순으로,


제9변에 이르면 각종 무작을 벌인다.


끝나고 나면 죽간자(竹竿子)가 나와
〈아름다운 자리 수놓을 듯한 주연에〉/〈천가지의 춤을 보았구나〉라는
구호를 끝으로 춤도 끝이 난다.

성택무(聖澤舞)

조선 초기 태종 때 창작된 당악무로서
조정의 사신을 위로 하는 연희에서 상연하였다.

족자 1명과, 죽간자(竹竿子) 2명, 선모 1명, 무원 8명으로
모두 12명 구성의 군무이다.

성군의 은덕으로 노래하고 춤출수 있는
태평세월을 누리게 된 은혜에 감복하는 뜻을 담은
가사를 노래하며 춤을 춘다.

오양선(五羊仙)

고려 때 중국 송(宋)나라로부터 들어온 당악정재(唐樂呈才)로
군왕을 송수(頌壽)하는 내용의 가무(歌舞)이다.

음악은 오운개서조인자(五雲開瑞朝引子)로 시작된다.

춤은 죽간자(竹竿子) 두 명이 좌우에 벌여 서고,
왕모(王母) 한 사람은 가운데 서며 좌협무(左挾舞) 2명,
우협무(右挾舞) 2명이 네 곳에 벌려 서서 춤을 추다가
"보허자령(步虛子令)" 의 음악에 맞추어
"벽연농효사(碧煙籠曉詞)"를 부른다.

곡파무(曲破舞)

고려시대 전래된 송(宋)나라 대곡(大曲)의 하나로
조선 초기에 당악정재(唐樂呈才)로 정리된 춤이다.

그 뒤 세종 때에 와서는 아는 이가 거의 없어
소멸의 위기에 놓여 지던 것을 다시 재구성하여
《악학궤범(樂學軌範)》에 실어 놓았다.

죽간자(竹竿子)를 든 2명의 무용수와
춤을 추는 다른 무용수 2명으로 구성되며
"회팔선인자 (會八仙引子)" 를 연주하면 무용이 개장(開場)되고,
석노교(惜奴嬌) · 전편 · 입파(入破) · 허최(虛催) · 최곤(催袞) · 최박(催拍)
·중곤(中袞) · 갈박 · 갈곤(煞滾)의 음악이 바뀜에 따라
춤의 사위와 구호(口號) · 석노교(惜奴嬌) · 미전사(尾前詞)
·미후사(尾後詞) 등의 절차가 진행되며
회팔선인자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하성명무(賀聖明舞)

1419년에 변계량(卞季良)이 왕명에 따라 지은
하성명곡(賀聖明曲)에 맞추어 추던 춤이다.

내용은 성명(聖明)·서응(瑞應)을 송축한 것이며
죽간자(竹竿子) 2명, 족자(簇子) 1명, 좌우협무 12명으로 구성된 당악무이다.

춤의 절차는 다른 당악무를 따르고 있으며
"보호자령 (步虛子令)", "최자령" 등의 반주악을 하였다.

음악이 "하성조령(賀聖朝令)"을 연주할 때
기 12명은 "하성명사(賀聖明詞)"를 부른다.

수보록무

조선 태종(太宗) 때 지어 전하는 궁중무(宮中舞)이다.

태조 잠저(潛邸)때에 어떤 사람이
지리산 깊은 골짜기 바위 밑에서 얻었다는 이서(異書)를
태조에게 올렸는데 그 속에 태조가 장차 등극하리라는 글이 적혀 있어,
이를 보록이라고 하여 무원이 수락절에 맞추어 보록사를 부르며
춤을 춘 것이 시초이다.

봉족자 보록각 한사람, 지선(地仙) · 죽간자 · 인인장(引人杖) · 용선(龍扇) ·
봉작(鳳扇) · 작선(雀扇) · 미선(尾扇) 각 두 사람과
정절(旌節) 8명과 총24명의 무원으로 구성되어졌다.

수명명

조선 태종2년(1402) 하윤(河潤)이 지은 악장(樂章)을 무용화한 궁중무용이다. 당시 지어진 근천정(覲天庭)과 함께 회례연(會禮宴) · 동지(冬至) · 정조(正朝) · 양로연(養老宴) 등에 쓰였으나 조선 말기에는 전해지지 않고 있다. 춤은 족자(簇子) 1명 · 선모(仙母) 1명 · 죽간자 2명 · 좌우협무(左右挾舞) 8명으로 구성된다. 음악은 '회팔선(會八仙)', '보허자(步虛子)' 등을 연주한다.

육화대무(六花隊舞)

궁중무용으로 고려 때부터 전해오던 춤을
조선시대에 재편성한 것으로
화심(花心)인 중심무(中心舞)와 육화(六花) 및
죽간자(竹竿子)로 구성된다.


악학궤범(樂學軌範)에는 동서 6인의 옷 색깔이 다르다.


즉 동쪽의 3인은 초록 · 진홍 · 분홍의 순서로
그야말로 화려한 꽃밭을 이룬다.


춤은 먼저 죽간자가 화심가 (花心訶)를 부르면
중심무가 답사(答訶)를 받는다.


이어 원무(元舞) 일동이 1명씩 나서서
일념시(一念詩) · 이념시(二念詩) · 삼념시(三念詩)를 부른 다음
호사스러운 꽃춤을 벌인다.

근천정(覲天庭)

궁중무용(宮中舞踊)의 하나이다.
1402(조선 태종2)6월 하윤(河崙)이 지은
근천정악장(覲天庭樂章)을 무악화(舞樂化)한 춤으로
악학궤범(樂學軌範)에 당악정재(唐樂呈才)로 소개되고 있다.


춤의 구성은 죽간자(竹竿子)가 2명, 족자(簇子) 1명,
선모(仙母) 1명, 협무(挾舞)가 좌우 각각 1명씩의 6명이
구호(口號) ·치어(致詞) ·창사(唱詞) 등의 형식을 갖추어
오운개서조인자(五雲開瑞朝引子) ·최자령 ·금전락(金殿樂) 등의
음악에 맞추어 상대(相對) ·상배(相背) ·선회(旋回)하며
추는 춤이다.
조선시대 말까지 전해졌다.

정재(呈才)의 의미

정재는 궁중의 경사스런 잔치에 연행되던 춤이다.
정재는 원래 헌기(獻技)라고 하여,
모든 재예(才藝)를 드린다는 뜻이었는데,
점차 궁중무의 대명사처럼 사용하게 되었다.

춤의 계통에 따라 당악정재, 향악정재로 구분된다.

정재의 특징은 형식미를 갖추고,
정적이고 내재적인 율동미에 치중하여 세련된 사위를 갖고 있다는 점과
민속무용과 달리 화려한 의상과 위엄 및
의식을 갖추기 위한 여러 의장(儀仗)을 사용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