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활터의 구성원

연관목차보기

활터의 구성원

사두(射頭).부사두(副射頭)

사두는 활터의 우두머리로 활터를 대표하는 장이다. 종신제이며 서울의 경우 당상관(堂上官)으로서 활을 쏜 지 오래되고 인품을 갖춘 사람 중에서 선출한다. 선출 방식은 삼망단자(三望單子:후보자 셋을 천거하여 적은 종이)에 사원 전부가 아래로부터 위로 올라오면서 점을 찍어 권점(圈點), 점수를 가장 많이 얻은 사람을 사두로 정한다. 사두에 대한 예우는 극진하여 사두의 자리에는 감히 앉지도 못하며 사두가 등정하거나 내려갈 때 영접한다. 부사두는 사두 밑에서 사두를 돕는 사람으로 사두 유고시 그 직을 대행한다.

선생

사원에게 활쏘기를 가르치는 사람이다. 활쏘기 기술뿐 아니라 활터의 풍속 기율, 나아가 인격까지 가르치는 사람이다. 무과에 급제한 당하관 중 벼슬이 높고 활을 쏜 지 오래되고 물망이 높은 사람 중에서 사두와 같은 방식으로 선출한다. 일제시대 이후 오늘날에는 선생이란 용어 대신 사범이라는 말이 쓰이게 되는데, 사범은 원래 활터에서 활을 만지고 관리하던 사람을 뜻하였는데 이것이 궁술을 가르치는 사람으로 뜻이 바뀌었다.

사무(司務)

오늘날의 활터의 행정 업무를 떠맡는 총무나 활터의 재정업무를 맡는 재무의 역할을 하는 사람이다. 옛날에는 행수(行首)라고 하였다. 행수는 사두의 명령에 따라 일반 사원(射圓)을 거느려 관리하였다. 사원에 대한 일반 업무뿐 아니라 사두 선생처럼 사원의 기풍, 인격까지 아울러 지도하고 견책의 권한까지 갖고 있다. 사두 선생의 선출방식으로 선출하는데 한량(閑良,사원) 중에서 활을 쏜 지 오래되고 나이가 많고 물망이 높은 사람 중에서 선출한다.

사말.접장(接長)

사말이란 활터에서 활쏘는 사람 즉 사원(射圓)이 자기를 낮추어 부르는 말이다. 활을 쏘는 사람을 한량(閑良)이라고도 한다. 한량은 원래 무과 과거 준비를 하는 사람으로, 무과에 합격하고도 아직 관직에 나아가지 못한 사람을 일컫는 말이었으나 좁은 의미로 한량을 활 쏘는 사람이라고도 했다. 접장이란 한량을 높이 대접해 주려 할 때 쓰는 명칭이다. 활쏘는 사람들을 한 덩어리로 부를 때 사접(射接)이라 하는데 이 접을 이끄는 우두머리라는 뜻이 되므로 다른 사람보다 더 높여 부르는 호칭이다.

연전꾼.고전.거기한량

활터의 구성원으로 활터의 상황에 따라 필요한 사람들로 연전꾼, 고전(告傳), 거기한량(擧旗閑良)등이 있다. 무겁에 떨어진 화살을 주워 주는 사람을 연전꾼이라 한다. 고전은 한량들이 쏜 화살의 명중 여부를 알려주는 사람으로 대개 일정 보수를 주고 고용한다. 끝으로, 거기한량은 편사때만 필요한 사람으로 편사 때 쓰는 자기 편의 깃발을 들고 무겁에 명중할 때마다 둥근 원을 그리며 알려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