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지방관원과 암행어사

연관목차보기

지방관원과 암행어사

수령

조선시대 주(州)?부(府)?군(郡)?현(縣)의 각 고을을 맡아 다스리던 지방관의 총칭으로, 조선시대의 수령은 부윤(府尹)?대도호부사(大都護府使)?목사?도호부사(都護府使)?군수?현령?현감 등으로, 품계는 종 2품에서 종 6품까지 있었다. 주?부?군?현의 읍격(邑格)과 수령의 품계는 호구(戶口)?전결(田結)의 많고 적음에 따라 차이가 있었는데, 행정상으로는 모두 관찰사의 관할 밑에 있었다.
수령의 입사로(入仕路)는 문과(文科)?무과(武科)?음과(蔭科)로 구분되는데, 상급수령에는 문과가 많고 연변 군현일수록 무과가 많으며, 중소 군현에는 음과가 절대 다수였다. 하급 수령은 초기에는 각사이전[各司吏典]과 서리(胥吏) 등의 성중관(成衆官)에서 임용하는 경우가 많았고, 또 취재(取材)라는 특별채용시험에 의해서 선발되기도 하였다. 이때 시험과목은 강(講)과 제술(製述)이었다. 강은 사서오경 중에서 1책 및 『대명률(大明律)』?『경국대전』을, 제술은 백성을 다스리는 방책을 각각 시험보았다.
수령은 군주의 분신(分身)으로 직접 백성을 다스리는 근민지관(近民之官)이라 하여 항상 선임에 신중을 기하였다. 수령의 경관(京官) 겸직과 임기문제에 대해서 초기에 논란이 많았으나, 『경국대전』이 확정되면서 임기가 5년으로 정해졌다. 태조 때 이미 수령의 고과법(考課法)을 정하여 전야(田野)?호구?부역(賦役)?학교?소송 등에 대한 치적을 중심으로 선(善)?최(最)?악(惡)?전(殿)의 4등급을 설정하고, 이를 다시 여러 등급으로 세분하였는데, 관찰사는 대략 이 기준에 따라 수령들의 실적을 조사하여 매년 2회 중앙에 보고하였다.
수령의 임무는 권농(勸農)?호구증식?군정(軍政)?교육장려?징세(徵稅)?소송(訴訟)?풍속교정 등이었으며, 수령의 하부 행정체계로서는 향리와 면리임(面里任)이 있고, 자문 및 보좌기관으로 유향소(유향1所)가 있었다. 조선시대의 수령은 중앙권력의 대변자로서 유향소(향청)소속의 재지사족과 서로 견제, 혹은 협조관계를 유지하면서 지방사정에 밝은 간악한 향리들을 통제, 관리하였다. 그러나 때로는 국왕의 특명사신인 암행어사가 파견되어 지방 사정을 살펴서 지방관들의 권력을 규찰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 지방을 어떻게 지배하였는가(한국역사 연구회 조선시기 사회사연구반,아카넷,2000), http://koreanhistory.or.kr

향리

조선시대 일반적으로 각 지방의 행정을 맡아 지방사정에 다소 생소한 중앙 파견관리(수령)을 보좌하여 실무를 처리하였던 토착적이고 세습적인 하급관리를 말한다.
조선왕조는 건국 초기부터 지방의 토착세력이었던 향리에 대한 대대적인 규제를 강화하였다 『원악향리처벌법(元惡鄕吏處罰法)』에 의거해 향리의 상층부를 이루고 있는 토호적 향리를 통제하였고, 『부민고소금지법(部民告訴禁止法)』에 의거해 수령의 권위를 강화시켰다. 고려시대와는 달리 향리의 과거응시가 대폭 제한되었고, 1445년(세종 27)부터는 향리에게 주었던 외역전(外役田)이 혁파되었다. 그렇다고 향리에게 녹봉(祿俸)이 지급된 것도 아니었다. 조선시대 향리는 직역으로서의 향역, 즉 일반 서무로서 조세, 공부의 징수와 요역의 동원, 그리고 송사의 처리 등을 행하였다. 그리고 징집한 조세와 공물을 도성으로 운반하여 각 창고관사에 납입하는 조운을 담당하였다. 이외에 중앙 관서에 선상(選上)되어 시탄(柴炭)을 공급하는 기인역(其人役)과 잡색군(雜色軍)이나 잡역에 동원되었다. 이와 같이 국가로부터 공적 재원을 받지 못한 향리들은 향역 수행에 필요한 경비, 그리고 지방관아 전체 유지, 운영의 경비를 강력하게 농민으로부터 수탈하였던 것이다. 그러므로 향리는 비록 관인은 아니었지만 국가 권력의 말단을 장악하여 일반 백성과 직접 접촉하는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그 역할은 매우 컸다. 조선후기로 오면 지방사정에 어두운 수령을 속이는 농간을 부리기도 했으나, 한편으로는 향청에서 활동하는 재지 사족들과 수령의 지속적인 규제와 감시를 받기도 할 정도로 그들의 역할은 매우 컸다
향리는 비록 중앙집권체제의 강화에 따라 그 세력이 위축되고 신분과 역의 고정화가 이루어졌지만, 행정실무자로서의 이권을 고려 이래 지속적으로 유지하였다. 향리들은 각지에서 독자적인 자치조직과 확고한 경제적 기반을 가지고 당시 지방세력의 큰 부분을 차지하였다. 왕조 측에서는 지방지배를 추진하기 위하여서는 이러한 향리들의 힘을 빌려야만 했다. 그리하여 국가권력을 배경으로 한 지방지배의 실무담당자로서의 향리의 실태는 기본적으로 변하지 않았으며, 이러한 존재의 중요성에 따라 조선시대 말기까지 존속하여 그 기능을 유지하였다.

참고문헌 : 민족문화대백과사전, http://koreanhistory.or.kr

좌수

조선시대 지방자치기구인 향청(鄕廳)의 가장 높은 직임(職任)이다.
조선 건국 초기에 악질 향리의 규찰과 향촌 교화를 위하여 조직된 유향소는 여러 차례 치폐를 거듭한 끝에 1488년(성종 19) 복립되었다. 이듬해인 1489년에는 유향소를 개혁하여 연로하고 덕망이 높은 자를 좌수로 삼고, 그 다음을 별감(別監)이라 하여 주부(州府) 5명, 군 4명, 현 3명을 두었다. 좌수의 임명은 지역과 시대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16세기에는 각 고을의 사족들이 참석한 향회(鄕會)에서 50세 이상의 덕망있는 자를 선출한 후 중앙의 경재소 당상에게 보고하여 임명하는 것이 통례였다. 임기는 지역마다 일정하지 않아 2년을 임기로 하는 곳도 있으나 종신인 곳도 있었다. 그 뒤 선조 때에 경재소가 혁파되면서 향회에서 선출된 자를 수령이 임명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좌수의 권한도 초기에는 매우 강력하여 수령권을 견제하는 기능을 담당하였으나, 선조 이후 크게 약화되어 주로 대민업무를 담당하는 수령의 수석 보좌관격으로 전락하였다. 좌수의 주관하에 별감, 풍헌, 면리임 등의 향임은 문보(文報), 수세(收稅), 차역(差役), 금령, 권농, 교화등 모든 대민 행정실무를 주관하였다. 한편 16세기 이후 각 고을에 향약이 실시되면서 향청이 향약의 직임을 겸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향청에서 작청(作廳,관아)을 지휘하기도 하였다. 또 산송(山訟)이나 군역, 부역에 대한 송사도 향청이 맡아서 처리하여 뇌물을 받거나, 환곡조작 등 부정이 많아 민원의 대상이 되었다.
1896년 지방제도 개혁과 함께 향장(鄕長)이라는 이름으로 명칭이 바뀌어 지방의 행정사무와 세무를 도우며, 그 명맥을 유지하였지만 사실상 유명무실한 존재가 되었다.

참고문헌 : 민족문화대백과사전, http://koreanhistory.or.kr

별감

조선시대 유향소(留鄕所) 소속의 관직이다.
1400년(태종 즉위년) 이전에 설치되어 1406년에 일단 폐지되었다가 1428년(세종 10)에 다시 설치되고, 1467년(세조 13)에는 이시애(李施愛)의 난, 이징옥(李澄玉)의 난 등의 영향으로 폐지되었다가 1488년(성종 19)에 다시 설치되어 말기까지 운영되었다. 대개 조선 전기는 좌수(座首)를 도와 지방풍속의 조정과 향리(鄕吏)를 규찰하였으며, 후기에는 지방행정관아의 일부로 되면서 각종 제수(祭需), 전곡, 형옥(刑獄), 봉수(烽燧), 도로와 교량 보수 등을 담당하였다. 그 수는 주?부는 4명, 군은 3명, 현은 2명씩이었고, 1492년 이후는 각각 1명이 감소되었으나, 현은 후기에 2명으로 증가되기도 하였다. 별감은 좌수가 향원(鄕員) 중에서 3배수로 경재소(京在所)에 천거하여 당상의 결재를 얻어 선출하거나, 좌수가 독단으로 임명하기도 하였다. 이들은 모두 유향소로부터 매월 미곡 5두만 지급받았으나, 유향소의 영향력을 배경으로 위세를 떨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 http://koreanhistory.or.kr

암행어사

조선시대 국왕의 특명사신으로, 수의(繡衣) 또는 직지(直指)라고도 한다. 왕의 특명으로 지방군현에 밀견(密遣)되어 변복으로 암행하면서 수령의 득실과 백성의 질고를 탐문하여 사실대로 복명하는 것을 직무로 한다.
조선 초기에는 백관을 규찰하는 사헌부의 행대감찰이나 임시로 각 지역에 파견하는 경차관(敬差官)을 비밀리에 보내는 경우가 있었으나, 암행어사라는 호칭은 없었다 중종대에 이르러, '암행어사'라는 호칭이 공식적으로 나타난다. 그들은 허름한 차림으로 백성들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면서 사정을 탐문하였다. 암행어사 파견을 관리들은 불편하게 여겨 반대하였으나, 역대 왕들이 계속 파견하였고,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거치면서 왕권이 위축되자, 제도적으로 정비를 가하여 한말까지 빈번히 파견하였다. 1892년(고종 29) 전라도 암행어사 이면상(李冕相)을 끝으로 폐지되었다.
암행어사는 삼의정이 뽑아 올린 후보자를 국왕이 무작위로 추첨하여 파견지를 결정하였다. 선발된 관원은 왕에게서 목적지를 기록한 봉서(封書)를 받고, 승정원에서 업무지침서인 팔도어사재거사목(八道御史齎去事目)과 마패, 유척(鍮尺)을 받은 후 그날로 출발하였다. 마패는 역마 사용권으로 직인으로도 사용하였고, 유척은 구리로 만든 자로 형벌 도구가 법대로 만들어졌는지 확인하는 데 사용하였다. 암행어사는 한두 명의 수행원을 거느리고 탐문활동을 하였고, 그것이 끝나면 관아에 출도하였다. 공문서와 관가의 창고를 검열하였고, 불법사실이 발견되면 수령의 관인과 병부(兵符)를 압수하고 창고를 봉하였다. 양민을 괴롭히는 향리를 처벌하였고, 억울한 죄수를 풀어주고, 백성들이 필요로 하는 증명서들을 발급해 주었다. 암행어사는 당하관이었지만, 국왕의 사신이므로 종2품 관찰사에 준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었다. 임무를 마치고 귀환하면 국왕을 만나 신고하고, 보고서인 서계(書啓)와 참고사항들을 기록한 별단(別單)을 제출하였다. 그러나 영조와 정조대에는 서계와 별단의 내용 여하로 어사의 인물이 평가되었으며, 출세에 영향이 미쳤다고 전해지고 있다. 암행어사가 귀환하고도 장기간 서계를 제출하지 않거나 서계를 대필시킨 것이 알려지면 추고(推考), 처벌하였다.

참고문헌 : http://koreanhistory.or.kr, www.koreandb.net/KoreanDB_Servi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