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상인층의 동향

연관목차보기

상인층의 동향

도고
도고(都賈)의 등장

조선 후기 상품의 매점매석을 통하여 이윤의 극대화를 노리던 상행위 또는 그러한 상행위를 하던 상인이나 상인조직이다. 도아(都兒) · 외목(外目)장수라고도 하였다. 본래 특권상인이던 공인(貢人)들이 공납품을 미리 사서 쌓아두던 창고를 뜻하였는데, 조선 후기 이후 대규모 자본을 동원한 매점상업이 등장하면서 이런 뜻으로 사용되었다.
도고는 17세기 이후 생산력의 증가와 청과 일본을 대상으로 하는 대외무역의 증대, 금속화폐의 전국적 유통, 그리고 상품경제의 발달을 배경으로 발생하였다. 그러나 생산력이 본격적인 상품생산 단계에 이르지 못한 점과 상품운송이 어려웠다는 점에서 매점과 독점 도고가 발생하였다. 18세기에는 공인, 시전상인(市廛商人)과 같이 국역 부담을 대가로 국가로부터 특정물품에 대한 독점권을 부여받은 시전도고(市廛都賈)와 지방관아와 결탁한 영저도고(營邸都賈)가 있었다. 한편 18세기 이후 상품화폐경제가 더욱 발전하면서 대규모의 자본집적과 상술을 바탕으로 하는 비특권적인 사상도고(私商都賈)들이 등장하였다. 이들도 매수를 통해 관청의 묵인을 받기도 했으며 사대부나 토호들과 결탁하는 경우가 많았다. 난전(亂廛) 상인을 대표하는 이들은 대외무역의 중심지인 개성, 의주, 동래 등지와 서울과 지방 도시 근방의 상품 집산지, 생산지 등에 근거지를 마련하였다. 특히 대외무역에 종사한 사상도고들은 각기 송상(松商), 만상(灣商), 내상(萊商)으로 불렸다. 금난전권이 미치지 않는 서울 주변의 상업 중심지인 경강(京江)과 송파(松坡), 양주의 누원점(樓院店), 포천의 송우점(松隅店) 등의 상업 요충지에는 상당한 실력을 갖춘 사상도고가 발달하였다.

참고문헌 : 朝鮮後期 商業資本의 發達 (강만길, 고려대학교출판부,1973), 朝鮮前期 商業史硏究 (박평식,지식산업사,1999)

도고(都賈)의 매점매석

상품화폐경제의 발전과 더불어 도시를 중심으로 난전(亂廛)이 발달하면서 18세기 중엽부터 본격적으로 보다 큰 자본력과 상인의 조직력 및 유통망을 갖춘 상인인 사상(私商)이 등장, 상품유통과정에서 매점매석과 독점을 배경으로 성장하였다. 사상들의 상행위는 군병이나 영세상인들의 난전상업과 달리, 서울 도성 안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지방에서 서울로 반입되는 유통을 장악하거나, 생산지에서부터 상품을 매점함으로써 시전상업체제를 위협하는 것이었다. 이들은 보다 발전된 형태로서 대리인을 통해 본격적으로 생산지까지 진출하여 상품을 매점하거나 또는 일부 상품의 경우 생산자에게 원료와 생산비를 미리 주고 생산과정을 지배, 장악하기도 하였다 정조6년(1782) 연초의 중간매집, 정조11년(1787) 저포의 산지매집과 북어의 생산지인 원산과 중간 경유지인 양주, 포천에서의 매집의 경우가 그 예이다. 이들의 한 번 거래규모는 수 천냥에서 만 냥에 이를 정도로 대규모였다. 더 나아가서 그들은 도고끼리 유통망과 자본을 연결한 연합형태로서, 지방에서 도고를 하는 여각(旅閣) · 객주(客主) · 선주인(船主人) 등을 통해 지방 상품을 매점하기도 하였다.
이들은 소비자의 생계에 없어서는 안될 쌀, 소금 그 밖의 여러 가지 일용품까지 매점매석을 일삼았기 때문에 상품공급의 부족과 물가상승을 야기하여 도시소비자의 생활을 압박하였고, 다른 한편으로는 시전상인과 경쟁함으로써 이들을 통해 국역을 부과하고 징세하던 국가재정에도 크게 영향을 끼쳤다.
정부는 정조 15년(1791) 신해통공(辛亥通共) 이후 여러 차례 도고혁파령을 내렸지만, 이들은 상당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한성부와 같은 정부기관이나 궁방(宮房) 및 양반권세가 등과 결탁하여 권력의 비호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쉽게 근절되지 않았다. 순조 33년(1833) 경강상인들에 의해 야기된 쌀소동은 혁파령 이후에도 활발히 활동한 도고들의 모습과 동시에 그 폐단을 보여주는 사건이라 할 수 있다.

참고문헌 : 朝鮮後期商業史硏究 (백승철, 도서출판 혜안,2000), 朝鮮後期 市廛商人 硏究 (변광석, 도서츨판 혜안, 2001)

공인(貢人)

조선 후기 중앙 각 궁궐, 관부에 필요한 물자의 공급을 맡았던 어용적 공납청부업자이다. 본래 농민의 부담 중 공물을, 조선 전기에도 중간에서 대신 바치는 방납(防納)이 행해져서 이를 담당하는 방납상인이 있었다. 후에 대동법(大同法)이 실시되면서 농민은 모든 공물을 대동미(大同米)로 대신 바치게 되고, 관청에서는 필요한 물품을 공인으로 하여금 구매 납품하게 하고 쌀로 가격을 지불 하였다. 공물주인(貢物主人), 공주인(貢主人), 공계인(貢契人), 각사주인(各司主人), 주인(主人) 등으로도 불렸다.
대동법 실시 후 공물청부업에 종사한 자로서는 일반 공물주인, 시전인(市廛人), 공계인, 공장(工匠), 기인(其人), 경주인(京主人) 등이 있었다. 그 밖에 각 관사에 소속된 원역(員役), 차인(差人), 감고(監考) 등을 비롯하여 각 사(司)의 하인(下人), 전례(典隷)들도 있었다. 대동을 담당하는 선혜청(宣惠廳)에서 쌀을 지급받는 아문(衙門)과 계(契), 주인(主人), 전(廛) 등이 있으며 공인들은 여기에서 공인으로 인정하는 문서를 받는다. 그 속에는 공인이 납품할 공물의 지역과 종류, 수량, 가역미(價役米)가 기재되어 있다. 공인의 명칭은 소속아문이 있는 유속사공인(有屬司貢人)의 경우에는 소속된 아문명, 더 자세히는 소속아문의 공물명에 따라 불리었다. 그 밖에도 소속아문이 없는 무속사공인(無屬司貢人)이 있는데 이들은 상대적으로 독립성이 강하였다.

참고문헌 : 한국사기초사전(한국역사정보통합시스템, http://koreanhistory.or.kr/)

객주(客主)

전국 각지의 상품 집산지에서 상품을 위탁 받아 팔아주거나 매매를 주선하며, 그에 부수되는 창고업 ·화물수송업 ·금융업 등 여러 기능을 겸하는 중간상인이다. 여각(旅閣), 저가(邸家), 저점(邸店), 선주인(船主人)도 비슷한 뜻으로 쓰였다.
좁게는 행상, 넓게는 객지상인에 대한 모든 행위의 주선인이라는 뜻을 갖는 객상주인(客商主人)이다. 주된 업무는 위탁자와 그 상대방 사이에서 간접매매하고 그 대가로 구전을 받는 위탁매매업을 담당하였다. 이 외에도 부수업무로서 위탁자에게 무상 또는 실비로 숙박을 제공하는 여숙업무, 화물을 가진 사람이나 살 사람에게 대해 대금입체(貸金立替)· 자금제공 등의 금융 편의를 위한 금융업무, 각종 물화(物貨)를 무상으로 보관하기 위한 창고업무, 그리고 화물운반을 위한 마차나 마방(馬房) 또는 선박을 알선하는 수송업무를 맡았다. 보통 객주라 하면 이들을 말하는데, 물산객주(物産客主) 또는 물상객주(物商客主)라 하였다. 물산객주는 일반적으로 위탁자의 일신상의 사무까지 돕는 후견인과 같은 지위를 가졌는데, 물산객주와 위탁자의 이러한 관계는 보통 여러 대까지 이어졌다.

참고문헌 : 朝鮮後期 서울 商業史硏究 (고동환,1998), 한국사 33 조선 후기의 경제 (국사편찬위원회,1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