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건립과 운영

연관목차보기

건립과 운영

화성행궁은 정조가 현륭원(顯隆園) 전배(展拜) 때에 머무는 임시 처소이자 수원 신읍치의 관아(官衙)로서 건립되었다. 정조13년(1789) 사도세자의 능을 화산으로 이장하고 그곳에 있던 수원부를 팔달산 아래로 이전함에 따라, 수원부의 관아를 옮겨짓고 행궁의 역할을 겸하게 하였는데, 정조17년(1793) 수원부를 화성유수부로 승격시키면서 이를 화성행궁이라 하였다.
화성행궁은 정조13년(1789) 장남헌(壯南軒, 봉수당의 옛이름)을 중심으로 그 시설을 갖추기 시작하여 그 이듬해인 정조14년(1790) 5월에 약 360여 칸의 건물들이 완성되었다. 정조18년(1794)부터 화성성역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화성행궁의 대대적인 확장이 이루어졌는데, 특히 정조19년(1795) 혜경궁 홍씨의 회갑연에 맞추어 장락당(長樂堂), 낙남헌(洛南軒)과 같은 주요한 건물들이 건축되었고, 화성성역이 끝날 무렵에는 모두 620여 칸에 이르는 건물들이 조성되었다. 또한 화성행궁정리수성향곡(華成行宮整理修成鄕穀)이라는 별도의 제도를 두어 관리, 운영하게 하였다.
이처럼 화성행궁이 여러 차례의 증축을 통해 경복궁(景福宮) 다음의 부궁(副宮)이라 할 정도의 규모와 위엄을 갖추게 된 것은 현륭원 천봉 이후 11년간 12차에 걸쳐 화성에 행차할 만큼 정조의 능행이 정례화되었고 이때마다 화성행궁에서 여러가지 행사를 거행하였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화성이 정조의 특별한 포부를 담은 도시였다는 점에서도 그 이유를 찾아볼 수 있다. 화성 신도시 건설의 직접적인 계기는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을 원래 수원부가 있던 화산으로 이전하는데 있었다. 그러나 화성 신도시 건설은 서울 남쪽의 교통 요지에 상업이 발달하고 경제적으로 부강한 도시를 새로 건설하여 왕권의 배후 도시로 삼고자 하는 정조의 정치적 목적에서 이루어진 사업으로 강력한 왕권 구축의 의지가 담겨있는 것이었다. 아울러 정조가 세자가 15세가 되는 해에 왕위를 물려주고 자신은 상왕(上王)이 되어 어머니 혜경궁과 함께 화성에 머물려 하였다는 주장도 있으며, 이를 뒷받침하는 근거들이 각종 문헌에 등장하기도 한다.
정조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화성과 행궁에 대한 정조의 계획들은 모두 미완의 상태로 끝나고 말았다. 순조1년(1801) 행궁 옆에 정조의 영정(影幀)을 모시는 화령전(華寧殿)이 건립되었고, 이후 순조, 헌종, 고종 등 역대 왕들이 현륭원과 정조의 능인 건릉(建陵)에 전배하고 화령전에 참배하는 원행(園行)을 계속하면서 화성행궁은 조선 말기에 이르기까지 행궁으로서의 기능을 이어가게 된다.



참고문헌 : 수정국역 화성성역의궤 부편1-2(경기문화재단,2001),정조의 화성건설(최홍규,2001,일지사),실학정신으로 세운 조선의 신도시 수원화성(김동욱,2002,돌베게)

관련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