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화성의궤의 재현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

연관목차보기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

    정조시대 이덕무(李德懋), 박제가(朴齊家), 백동수(白東修) 등이 왕명에 따라 편찬하여 정조14년(1790)에 완성한 종합무예서이다. 임진왜란 이후 군사의 무예훈련의 필요성에 따라 선조31년(1598)에 한교(韓嶠)가 편찬한 '무예제보(武藝諸譜)'와 영조시대 사도세자가 완성하여 영조35년(1759)에 간행한 '무예신보(武藝新譜)'를 보완 집대성한 것이다. '무예도보통지'에는 '무예제보'의 6기(技)에 12기를 더하여 완성한 '무예신보'의 18기에 다시 6기를 더하여 24기의 무예를 정리 수록하였다. 이 책의 체재는 첫머리에 이 책의 간행 동기를 밝힌 정조의 서(序), 범례, 군문(軍門)의 설립과 병서(兵書)의 편찬 등에 관한 병기총서(兵器總敍), 이 책을 편찬하는데 표준으로 삼은 '기효신서'의 저자 척계광 '무비지(武備志)'의 저자 모원의(茅元義)에 관한 전기(傳記)인 척 모사실(事實), 병기에 관한 질의 문답인 기예질의(技藝質疑), 참고 서적 145종을 기록한 인용서목(引用書目) 등이 있다. 본문에는 24기를 수록하였고 책 끝에는 무기에 필요한 옷의 그림과 설명을 한 관복도설(冠服圖設)과 영(營)에 따라 다른 기법의 비교표인 고이표(考異表)가 부록으로 포함되어 있다. 24기 중 '무예도보통지'에 추가된 것은 기창(騎槍) 등 마상무예 6기인 데 이것은 화기의 발달과 함께 기동성 있는 경무장 기병의 질주공격이 중시되는 전술과 관련이 있었다. 무기에 관해서는 중국식 우리나라식을 뚜렷이 구분하고 알기 쉽게 일일이 그림과 함께 설명을 하고있다. 이 책은 당시의 무예서들이 전략과 전술등 이론을 위주로 한 것들인 데 비하여 24기의 전투기술을 중심으로 한 실전훈련서이며 변화된 전쟁양상에 따른 새로운 전술에 적합하게 군사를 훈련시키기 위한 군사훈련용 병서(兵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