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감꽃

효행

도(都)씨는 집은 가난했으나 효성이 지극했다. 숯을 팔아 고기를 사다가 어머니 반찬에 빠뜨리지 않았다. 어느 날 장에서 늦게 급히 돌아오는데 솔개가 갑자기 고기를 채갔다. 도씨가 슬피 울며 집에 와보니 솔개가 이미 집 뜰에 던져 놓았다. 하루는 어머니가 병환이 들어 때아닌 홍시를 찾으셨다. 도씨는 감나무 숲을 헤매며 날이 저무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있었는데 한 호랑이가 앞길을 가로막고 올라타라는 시늉을 하였다. 도씨는 호랑이를 타고 백여 리나 되는 산촌에 이르러서 그날 밤을 지내려고 인가를 찾아 투숙했다. 얼마 안 되어 주인이 제삿밥을 차려 주는데 홍시가 있었다.
도씨는 기쁜 마음으로 감의 내력을 묻고 다시 자기의 뜻을 말하였더니 주인이 말하기를, 돌아가신 아버지가 감을 좋아했으므로 해마다 가을이 되면 감 이백 개를 골라내어 굴 안에 간직해 두는데, 오월이 되면 상하지 않고 완전한 것이 칠팔 개에 불과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오십 개의 완전한 것을 얻었기 때문에 마음으로 이상히 여겼더니 이것은 곧 하늘이 그대의 효에 감동한 것이라고 하며 스무 개의 감을 내주었다.
도씨가 감사하면서 문밖에 나오니 호랑이는 아직도 누워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호랑이를 타고 집에 오니 새벽 닭이 소리를 내어 울었다. 후에 어머니가 천명이 다 되어 세상을 떠나자 도씨는 피눈물을 흘렸다.

참고문헌

「어머니의 종기를 빨아서 낫게 하다」, 『명심보감』 속효행편(續孝行篇)

꽃 생태정보

식물명 : 감나무
과명 : 감나무과
학명 : Diospyros kaki
종류 : 목본(나무)
이명 : 시, 시목, 홍시, 오시, 시체
꽃색 : 연한 황색
계절 : 봄
분포 지리 : 중부 이남지방
분포 지형 : 산과 들 낮은 곳
생육상 : 낙엽교목(잎이 지는 큰키나무)
높이 : 15m 안팎
개화기 : 5월 ~ 6월
결실기 : 9~10월
열매의 형태 : 장과(물열매) 과육과 액즙이 많고 속에 씨가 들어 있는 과실
용도 : 관상용, 식용(열매), 약용(열매꼭지)
기타 :
사진제공자 : 김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