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영산홍

관상

영산홍이 기록에 처음 나타난 것은 강희안이 쓴 《양화소록》이다. 세종대왕 재위 23(1441)년 봄에 일본에서 철쭉 화분 몇 개를 바쳤다. 임금이 뜰에서 기르도록 명하여 심었는데 꽃이 피었을 때 꽃잎은 홑잎으로 매우 컸다. 색깔은 석류와 비슷하고 꽃받침은 겹겹이었는데 오랫동안 시들지 않았다. 임금께서 즐겁게 감상하시고 상림원(上林園)에 하사하시어 나누어 심도록 명하셨다고 한다.
영산홍을 지나치게 좋아한 임금이 연산군이었다. 연산군 11년(1505) 1월 26일에 “영산홍 1만그루를 후원(後苑)에 심으라” 명했다.
같은 해 4월 9일에 왕이 전교하기를“장원서(掌苑署) 및 팔도에 명하여 왜척촉(철쭉)을 많이 찾아내어 흙을 붙인 채 바치되 상하지 않도록 하여라” 하였다. 이로부터 치자 ․ 유자 ․ 석류 ․ 동백 ․ 장미 등 여러 화초들을 모두 흙으로 붙여서 바치게 하였다. 감사(監司)들이 견책당할 것을 두려워하여 종류마다 혹은 수십 주(株)를 바치되 계속 날라 옮기니 백성이 지쳐서 길에서 죽는 자가 있기까지 하였다.
다음 해인 연산군 12년 2월 2일에는 ”영산홍을 재배한 숫자를 해당 관리에게 시켜서 알리게 하라“고 했다. 연산군은 같은 해인 3월 7일에 장의문(藏義門)이라는 정자를 지었고 주위의 산 안팎에 두견화(영산홍)를 심고 그 정자이름을 탕춘정(蕩春亭)이라 하였다.

참고문헌

최영전, 『한국의 민속식물』, 아카데미서적, 1991

꽃바치기

(후 렴) 이히야 에 에헤야 에히야 얼싸
(받는 소리) 지화자자 영산홍
(메기는 소리) 영산홍로 봄바람에 가지가지가 꽃피었네
(받는 소리) 지화자자 영산홍
(메기는 소리) 꽃바칠레 꽃바칠레 사월 보름날 꽃바칠레
(받는 소리) 지화자자 영산홍
(메기는 소리) 일년에 한번밖에 못 만나는 우리 연분
(받는 소리) 지화자자 영산홍
(메기는 소리) 보고파라 가고지고 어서바삐 가자서라
(받는 소리) 지화자자
강릉지방에서는 5월 단오(端午)에 단오굿을 지내기 전인 음력 4월 보름날에 대관령의 서낭당에서 굿을 하면서 마을사람들의 재앙을 덜어주기 위한 푸닥거리를 한다. 그런 뒤에 횃불을 들고 긴 행렬이 산을 내려오면서 「산유화가(山有花歌)」(메나리소리)를 부르는데, 이 노래를 「영산홍」이라고 한다. 즉, 대관령의 국사서낭당에서 산신(山神)을 모셔와서 강릉의 홍제동에 있는 여자 서낭신에게 18일 동안 모셨다가 다시 영신제(迎神祭)를 올리고서 현장에 내모셔놓고서 단오굿을 베푼다.
또한 대관령 국사성황신 행차가 구정면 학산리에 이르면 이곳 주민들은 횃대에 불을 붙여 영산홍꽃을 바치며 신을 맞는 의식을 거행한다.
불교의 산화공덕과 같은 의미이며, 동시에 신라 때 강릉 태수로 오던 순정공의 부인 수로(水路)를 맞이하며 한 노인이 불렀다는 향가 「헌화가(獻花歌)」, 곧 ‘꽃 바치는 노래’와도 그 의미가 통한다. 횃대의 불꽃과 상상 속의 꽃이 신격을 영접하는 민요로 불려졌다.

참고문헌

장정룡, 「강릉단오제」, 『한국세시풍속사전』

품격

영산홍은 일본철쭉화, 두견화(杜鵑花), 홍색두견화(紅色杜鵑花), 왜철쭉, 오월철쭉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봄부터 한여름까지 가로수나 공원의 정원수로 현란한 진홍빛을 뿜는 키 작은 꽃나무이다.
조선시대 선비들은 유교적인 윤리성과 관련하여 꽃의 품격(品格)과 운치(韻致)에 대해 논하고 꽃마다 품계와 등수를 매겼다. 강희안은 『화목구품(花木九品)』이라는 화품론에서 1품부터 9품까지 꽃의 품계를 나누었다. 그는 1품을 솔, 대, 연, 국화, 매화로, 2품을 모란으로, 3품을 사계(四季), 월계(月桂), 왜철쭉, 영산홍 등이라 하였다. 영산홍이 꽃의 품격과 운치에서 제법 높은 평가를 받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꽃 생태정보

식물명 : 영산홍
과명 : 진달래과
학명 : Rhododendron indicum
종류 : 목본(나무)
이명 : 왜철쭉, 일본철쭉, 구루메철쭉, 연산홍
꽃색 : 붉은색, 홍자색, 흰색
계절 : 봄
분포 지리 : 일본 원산(원예품종), 전국 각지
분포 지형 : 관상용으로 재배
생육상 : 낙엽관목(잎이 지는 떨기나무)
높이 : 1m 안팎
개화기 : 5월 ~ 6월
결실기 : 9~10월
열매의 형태 : 삭과(튀는열매) 익으면 과피가 말라 쪼개지면서 씨를 퍼뜨리는 여러 개의 씨방으로 된 열매
용도 : 관상용, 약용(잎), 차대용(잎)
기타 :
사진제공자 : 김태정